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변산' 이준익 감독 "청춘과 아재는 상호보완 관계"

송고시간2018-06-21 14:07

"이창동 감독은 예술가…저는 통속적인 상업영화 감독"

이준익 감독
이준익 감독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청춘과 아재는 상호보완 관계지 배타관계가 아니라는 것을 영화 속에서 구현해보려고 했어요."

천만 영화 '왕의 남자'를 비롯해 '황산벌', '사도' 등의 시대극과 '라디오 스타', '즐거운 인생' 등 현대극을 오가며 관객들을 만난 이준익 감독이 이 시대 청춘을 그린 영화 '변산'으로 돌아왔다.

다음 달 4일 개봉하는 '변산'은 아르바이트로 일상을 보내지만, 래퍼의 꿈을 이루기 위해 밤을 새워 곡을 쓰는 '학수'(박정민 분)가 아버지가 위독하다는 전화를 받고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던 고향으로 내려가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 감독은 우리나라 나이로 올해 60세다. 숫자상으로 '청춘'은 커녕 '꼰대'라고 불릴 나이도 지났다.

이 감독은 그가 찍은 청춘영화가 이른바 '꼰대질'로 보이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섰다고 했다.

이준익 감독
이준익 감독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저 자신이 꼰대죠. 그러니까 당연히 걱정했죠. 하지만 나이 차로 세대를 가르고 사회적 통념을 갖는 것은 옳지 않다고 봐요. 꼰대 속에 청춘이 있고, 청춘 속에 꼰대가 있을 수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해요. '변산'은 청춘이 주인공인 것 같지만 청춘의 아픔과 슬픔, 미래는 사실 아버지 세대와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어요."

학수는 어머니 장례식에도 오지 않은 아버지를 증오하며 고향을 떠났다. 그러나 학수는 서울에서도 고향과 아버지에 대한 미움을 완전히 지워내지 못했다.

그가 6년째 도전한 랩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번번이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탈락한 것도 결국 마음 한구석에 자리 잡은 고향과 아버지에 대한 응어리 때문이다.

이준익 감독
이준익 감독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꼰대 입장에서 자신의 과거를 되짚어서 현재의 청춘과 비교하는 것은 수많은 거짓과 위선을 포함할 수밖에 없어요. 자신의 삶을 스스로 각색해서 정당화하고 합리화하는 쪽으로 머리가 돌아갈 수밖에 없거든요'"

이 감독은 자신을 객관화해서 수많은 거짓과 위선을 온전하게 도려내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단언했다. 때문에 '지금의 청춘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최선'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너희는 이렇게 살아야 해'라고 하는 것도 옳지 않고, '아니야 너희 삶은 무조건 좋아'하는 것도 옳지 않은 것 같아요. 못났든 잘났든 서로 다른 게 현실이니까. 현실 그대로 인정하면서 아우르는 것만이 최선이라고 생각해요'"

이준익 감독
이준익 감독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청춘'을 주제로 한 영화라는 점에서 '변산'은 지난달 개봉한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과도 비견된다.

다만, 이창동 감독은 오늘날 젊은이의 절망과 분노에 주목한 반면, 이준익 감독은 희망을 이야기했다. 같은 주제를 정반대 시선으로 바라본 것이다.

이에 대한 이 감독의 답변은 '과거를 해석하는 관점은 몇 가지에 불과하지만 현재를 바라보는 시선은 수많은 관점이나 입장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다양한 시선이 공존하는 거죠. 제가 말하는 청춘은 희망이에요. 그런데 희망을 가장 정확하게 표현하는 방법이 절망이에요. 절망의 끝을 보여줄 때 진정한 희망을 발견할 수 있어요. 저는 그게 '버닝'이라고 봅니다"

아울러 이 감독은 "이창동 감독은 절망을 이야기하는데 저는 희망을 노래하고 있으니 제가 더 수준이 낮다"며 "저는 통속적인 상업영화 감독이고 이 감독은 세상을 섬뜩하게 바라보는 예술가라는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준익 감독
이준익 감독

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제공

이 감독은 전작 '라디오 스타'(2006년)와 '즐거운 인생'(2007년)에서 '록'을 화두로 이야기를 풀어나갔지만, 이번에는 익숙지 않은 랩을 매개체로 삼았다.

"제가 오버한 거에요. 저는 록에 익숙한 사람이고 고상하다고 하면 재즈나 클래식이죠. 갑자기 60이 다 돼서 힙합을 들고나온 건 심하게 오버한 거죠."

이 감독 자신이 랩을 전혀 모르는 만큼 배우와 스태프에게 거의 전적으로 의존했다고 한다.

"박정민이 랩 가사는 거의 다 썼고 비트는 '얀키'라고 하는 래퍼가 만들었어요. 저는 이래라저래라 간섭 못 하죠. 내가 모르는 부분을 왜 간섭해요. 어린아이에게도 배우는데 제가 모르는 건 청춘에게 물어보면서 하면 되죠."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