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경 수사권 조정, 국회입법 험로…"산넘고 물건너야"

송고시간2018-06-21 13:51

사개특위 6개월간 공전 거듭…활동기한 9일 남아

"정치공방 터로 변질" 기한연장 무용론도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 서명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박상기 법무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합의문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2018.6.2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신영 기자 = 정부가 21일 경찰의 수사권한을 확대하는 내용의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안을 내놓았지만 향후 입법과정에서 적잖은 차질과 진통이 예상된다.

여야가 6월 임시국회를 열어놓고도 지방선거 여파로 20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에서 한 발짝도 내딛지 못하면서 국회가 장기간 공전하고 있어서다.

게다가 국회 차원의 검경 수사권 조정 논의체인 사법개혁특별위원회는 9일 후면 활동기한이 만료된다.

이런 탓에 일각에선 검경 수사권 조정 내용을 담은 형사소송법 개정 논의는 9월 정기국회에서나 가능할 것이라는 회의적인 시각도 나온다.

일단 정부는 이날 오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에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을 전달, 국회 차원의 법 개정안 논의를 당부하겠다는 방침이다.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박상기 법무부 장관(왼쪽)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 담화 및 서명식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듣고 있다.2018.6.21
jeong@yna.co.kr

사개특위 역시 논의 시도는 해보겠다는 입장이지만 전망은 밝지 않다.

더불어민주당 사개특위 간사인 박범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합의문이 들어오는 대로 사개특위 차원에서 검토해보겠다"며 "야당 간사들과 사개특위를 다시 열 것인지 이야기해 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은 "원내 지도부의 사개특위 연장에 대한 결정을 보고 특위 개최 여부를 검토하겠다"며 거리를 뒀다.

사개특위가 정부의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지렛대로 다시 가동에 들어가기는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대체적이다.

여야는 올해 초 검경 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 등을 논의하기 위해 사개특위를 구성했으나 극심한 이견을 보이면서 6개월간 장기간 공전을 거듭, 아무 성과도 내지 못했다.

더구나 사개특위 활동기한은 오는 30일까지로, 열흘도 채 남지 않은 상황이다.

사개특위 내부에서는 기한 연장 무용론마저 힘을 받고 있다. 설령 극적으로 재가동에 들어간다고 해도 '실익'이 없다는 점에서다.

자체적으로 법 개정안을 만든다 해도 국회 원 구성이 되지 않아 이를 최종 심사할 법제사법위원회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대화하는 박범계-장제원
대화하는 박범계-장제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간사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장제원(왼쪽)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 두번째는 정의당 노회찬 의원. 2018.4.10
kjhpress@yna.co.kr

사개특위에 속한 민주당의 한 의원은 통화에서 "특위가 사법개혁을 위한 국회 논의기구가 아닌 정치공방만 하는 터로 변질된 지 오래"며 "어차피 아무 일도 못 할 특위를 연장하는 데 반대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때문에 검경 수사권 조정 논의는 두 달 넘게 표류하다 결국 9월 정기국회에서나 여야 협상 테이블에 오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국당 법사위 간사인 김진태 의원은 "국회에서 입법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아무런 사전설명도 없이 정부가 발표했다"며 "모든 것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 (검경수사권 조정 논의는) 산 넘고 물 건너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 담화 및 서명식

유튜브로 보기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