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 채용비리 검찰수사 부실"…시민단체, 청탁자 공개 요구

송고시간2018-06-21 12:51

'은행 채용비리 검찰 부실수사 규탄'
'은행 채용비리 검찰 부실수사 규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시민단체 금융정의연대·민달팽이유니온 등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은행 채용비리 수사를 부실하게 했다"고 규탄했다.2018.6.21 hy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검찰이 6개 시중은행 채용비리를 수사해 은행장 4명 등 38명을 기소했으나 김정태 하나금융회장과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처벌 대상에서 빠진 데 대해 시민단체들이 부실수사라고 비판했다.

금융정의연대·민달팽이유니온 등 시민단체들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의 '꼬리 자르기' 수사를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7일 대검찰청 반부패부는 국민·하나·우리·부산·대구·광주은행 등 6개 은행의 채용비리를 수사해 12명을 구속 기소하고 26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수사를 통해 국회의원이나 부행장 자녀의 점수 조작이 있었고, 서류·면접 점수 조작 및 남녀비율 조정 등의 비리가 횡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단체들은 "검찰은 꼬리만 기소하고 청탁자나 '몸통'은 면죄부를 주는 용두사미 수사를 했다"면서 "채용비리 최종 책임자인 김 회장과 윤 회장은 검찰이 비공개 소환해 포토라인에 서지도 않았고, 결국 기소 대상에서 빠졌다"고 규탄했다.

이어 "충격적인 채용비리 사태에도 은행들은 책임진 것이 없으며 피해자 구제에 나서지 않았다"면서 "부모가 스펙인 '금수저' 채용과 여성 성차별 채용의 뿌리를 뽑아야 하는데, 검찰의 수사는 부실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채용비리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기회균등'이라는 가치가 훼손됐다는 증거"라면서 "검찰은 청탁을 받은 사람을 낱낱이 공개하고 정·관계 청탁자와 최종 책임자를 처벌해야 하며, 금융당국은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