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일정상회담 위해서라면"…日, 미사일 대피훈련 중지한다(종합)

송고시간2018-06-21 15:48

올해 훈련계획 9개 지자체에 중지 방침 통보…"국제정세 변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비한 주민 대피 훈련을 중지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21일 전했다.

이런 결정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종전 대북 압박 일변도에서 벗어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싶다"며 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잇따라 표시해 온 것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현 시점에서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올해 도치기(회<又대신 万이 들어간 板>木), 가가와(香川)현 등 9개현 지자체에서 하려던 주민대피훈련을 중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일본 총무성은 해당 지자체에 이런 내용을 이미 통보했거나 통보할 예정이다.

올해 훈련을 하려던 곳은 도치기, 가가와 외에도 미야기(宮城), 니가타(新潟), 도야마(富山), 이시카와(石川), 나라(奈良), 도쿠시마(德島), 구마모토(熊本)현이 있다.

그동안 이뤄진 훈련은 정부와 지자체, 경찰, 자위대 등이 공조해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의 훈련 경보 발령 및 이에 따른 주민 대피 등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오는 8월 예정됐던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중지되는 등 국제정세 변화를 고려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아베 총리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상황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본 정부는 북한 정세가 다시 긴장상태로 바뀔 경우엔 미사일 대피 훈련을 재개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日 후쿠오카서 北미사일 대피 훈련
日 후쿠오카서 北미사일 대피 훈련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도치기현 야이타(矢板)시는 오는 26일 중앙 정부와 공동으로 할 계획이었던 주민 대피 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야이타시는 주민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 훈련 경보 및 이에 따른 대피 훈련을 할 계획이었다.

야이타시 관계자는 "정부로부터 현을 통해 북미정상회담 등 국제정세 변화에 입각한 판단이라며 훈련 중지 방침을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일본은 지난해 북한의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정부와 지자체 합동 대피 훈련을 잇따라 실시해 왔다.

올들어서도 대피훈련이 이어지자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정부가 여전히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며 훈련 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도쿄서 미사일 대피훈련 '반대'하는 시민
도쿄서 미사일 대피훈련 '반대'하는 시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촬영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