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내 휴대전화 금지 목소리 커지는 영국…프랑스 따르나

송고시간2018-06-20 16:50

영국 문화장관, 소셜미디어 노출 경계…의원들 "재앙" 경고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영국과 프랑스 등 일부 국가에서 초중고생들의 교내 휴대전화 소지를 둘러싸고 의견이 분분하다.

영국에서는 최근 등교 후에는 학생들의 휴대전화를 수거했다가 하교 때 돌려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수업시간 휴대전화를 사용 중인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업시간 휴대전화를 사용 중인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매트 핸콕 영국 디지털·미디어·문화·스포츠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 기고문을 통해 소셜미디어가 불러오는 위험을 고려해야 한다며 이런 주장을 폈다.

핸콕 장관은 휴대전화가 학업 성취도에 미치는 심각한 영향도 고려해 더 많은 학교 책임자가 휴대전화를 금지하는 동료들의 사례를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휴대전화는 집중력을 흐릴 뿐만 아니라 온라인상 집단 괴롭힘인 '사이버 불링'에도 노출시킨다며 학생들이 휴대전화를 소지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핸콕 장관은 "휴대전화는 책상 위에 있거나 가방 안에만 있더라도 작업기억(working memory)과 유동지능(fluid intelligence)에 상당한 영향을 준다는 것을 연구 결과들이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 아이를 키우고 있다는 핸콕 장관은 또 자녀들을 위험하게 하리라는 두려움 때문에 소셜미디어를 금지하고 있다며 "아주 어린 아이들은 소셜미디어에 접근하는 대신, 실생활에서 사회성을 배울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만일 한 어린이가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고, 아이들이 소셜미디어도 이용한다면 집단 괴롭힘은 학교 밖에서도 멈추지 않는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이에 앞서 집권 보수당의 초선 의원 7명도 공동서한을 통해 교실 내 휴대전화는 재앙이 될 것이라며 학내 휴대전화 소지 금지를 촉구했다.

전직 교사 출신을 포함한 이들 의원은 학내에서 휴대전화를 금지하거나 등교 후 휴대전화를 수거한 학교들은 성적이 뛰어났고 특히 하위권 학생들에게 효과가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서명에 참여한 닐 오브라이언 의원은 "교실 내 휴대전화는 학생과 교사 모두에게 재앙이 될 수 있다"며 "더 많은 학교가 학교나 교실에 휴대전화를 가져오는 것을 막아야 하고, 교육부는 강력한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영국 교육부는 "학교들의 95%는 이미 학교에서 여러 형태로 휴대전화 이용을 제한하고 있고, 이중 상당수는 학내 이용을 금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프랑스 정부는 올 9월부터 쉬는 시간을 포함해 초·중생은 학교에서 휴대전화를 일절 사용할 수 없게 한 바 있다.

장-미셸 블랑케 프랑스 교육장관은 지난해 12월 학교생활을 시작하는 6세부터 고교 진학 전인 15세의 모든 학생에게 이같은 조치가 적용된다며 "이는 각 가정에 공중 보건과 관련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학교 교장이나 학부모들은 이런 전면 금지에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이미 수업과 휴식시간에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고 있거나 화장실 안에서나 점심시간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적발되면 바로 빼앗기고 징계를 받는다는 것이다.

또 휴대전화 소지가 부모들을 안심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현실적으로 휴대전화 보관함을 마련, 수거했다가 돌려주는 일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남미 볼리비아에서도 지난 2월 학교 내 휴대전화 사용을 전면 금지키로 했다.

당시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은 "학생들이 휴대전화를 과도하게 사용하고 있고, 휴대전화에는 위험한 게임들이 있다"면서 관련 규정 제정을 지시했다.

그러나 미국 일부 지역에서는 부모들이 자녀와 계속 연락이 닿기를 원하고 현실적인 '사이버 환경'을 고려, 교실에 휴대전화를 갖고 오지 못하도록 한 오랜 규정을 바꾸는 쪽으로 돌아서기도 했다.

cool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