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경북 선거사범 297명…금품 사범 9명은 구속

송고시간2018-06-20 15:39

시장·교육감 당선인 등 15명도 입건, 검찰 "공소유지에 최선"

대구지검
대구지검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검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해 사전 선거운동 혐의를 받는 권영진 대구시장 등 모두 297명(지청 포함)을 입건해 9명을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구속된 9명은 모두 선거운동 경비 명목으로 금품을 주거나 공천 대가로 금품을 제공하는 등 불법을 저지르다 적발됐다.

입건된 18명은 이미 재판에 넘겨졌고 14명은 불기소처분했다. 나머지 265명은 수사가 진행 중이다.

유형별로는 가짜뉴스 유포 등 거짓말 사범이 94명으로 가장 많고 금품 사범이 72명으로 뒤를 이었다, 폭력 사범도 4명이 입건됐다.

입건된 사람 가운데는 권영진 대구시장 당선인과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당선인,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당선인, 기초단체장 당선인 등 15명도 포함됐다.

검찰 관계자는 "공소시효 완성일인 12월 13일까지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해 신속하게 수사하고 불법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주요 공판에는 수사검사가 직접 참여하는 등 공소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