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주열 연임 후 첫 국장 인사…한은 최초 여성 본부국장 탄생

송고시간2018-06-20 15:20

2급·50대 초반 부서장 발탁…부서 내 부장 인사는 부서장에 위임

한국은행
한국은행

[촬영 노재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연임 후 처음으로 국장 인사를 단행했다.

한국은행은 20일 올해 하반기 부서장 인사를 단행하고 전태영 대구경북본부장을 인사경영국장으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지난 4월 출범한 이 총재 2기 하에서 처음으로 시행한 국장급 인사다.

한은 본부 국장 자리에 여성이 발탁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 국장은 금융결제국, 발권국, 금융안정국 등을 거쳐 2014년 6월 국고증권실장에 발탁됐고 2016년 7월 한은 여성 간부로는 사상 두 번째로 1급으로 승진했다. 지난해 7월부터 약 1년간 대구경북본부장을 지냈다.

한은은 또 2급 직원을 부서장으로 발탁한 점도 이번 인사의 특징이라고 밝혔다.

본부와 지역본부, 국외사무소 간 협력을 담당하는 지역협력실장에 윤상규 조사국 국제경제부장을, 총재의 정책수행을 보좌하는 정책보좌관에 홍경식 통화정책국 정책총괄팀장을 임명했다.

목포본부장으로 발탁된 최낙균 금융안정국 금융안정연구부장, 신임 강원본부장이 된 서신구 강원본부 기획조사부장도 2급 부서장이 됐다.

1960년대 후반 출생 1급 직원들도 주요 부서장에 전진 배치됐다.

한은은 조사국, 금융안정국에서 관련 모형을 개발하며 실물 경제, 금융에 대한 전문지식을 두루 갖춘 박양수 광주전남본부장을 경제통계국장에 임명했고 주요 20개국(G20),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여러 국제회의에 참석한 김준한 조사국 부국장을 국제협력국장으로 발탁했다.

부서 내 부장(부장, 팀장, 반장 등) 인사는 부서장에 위임했다.

그동안 한은은 부서장 인사와 동시에 부서 내 부장 인사도 단행한 바 있다.

한은은 "부서장에 부서 내 부장 인사를 위임해 부서장이 부서 내 모든 직책에 대한 인사권을 행사할 수 있게 했다"며 "부서 운영의 책임성을 강화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