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시민회 "임금 체불 성진·제일여객 면허 환수하라" 촉구

송고시간2018-06-20 15:05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지역 시민단체인 전주시민회가 성진·제일여객 시내버스 면허 환수와 전주시 담당 국장의 징계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주시민회는 20일 보도자료에서 "성진·제일여객 사주는 전주시청에 드나들며 담당 공무원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아 왔다"면서 "이런데도 편법을 동원해 성진·제일여객을 비호한 전주시 시내버스 행정에 대해 유착의혹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전주시민회 "임금 체불 성진·제일여객 면허 환수하라" 촉구 - 1

시민회는 "성진·제일여객은 각각 완전자본잠식에 빠져 빚이 회사 재산보다 100억이나 많은 부실기업으로, 수십억원에 이르는 임금과 퇴직금을 체불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을 아는 당시 전주시 담당 국장은 2016년 제일여객의 사주가 또 다른 부실기업인 성진여객을 인수하도록 도왔다"고 주장했다.

시민회는 "(담당 국장은) 사주가 마지막 남은 회사 재산인 차고지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배임 횡령 등 불법행위들을 하도록 방조하였다"면서 "배임· 횡령에 연루된 버스 사주에게 지난 3월 10억원의 보조금을 편법으로 가불해준 담당국장을 징계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성진·제일 여객의 시내버스 면허를 즉각 환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lc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