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돈 침대 당장 치워라" 당진 주민들 반발 거세

송고시간2018-06-20 15:29

주민들 "26일까지 치우지 않으면 청와대 앞에 매트리스 쌓아 놓고 시위"

원안위, 야적장 방사능 측정 진행…정부 "해체에 협조해 달라"


주민들 "26일까지 치우지 않으면 청와대 앞에 매트리스 쌓아 놓고 시위"
원안위, 야적장 방사능 측정 진행…정부 "해체에 협조해 달라"

"라돈침대 반입 금지"
"라돈침대 반입 금지"

(당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당진시 송악읍 주민들이 20일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가 야적된 동부항만 고철야적장 앞에 천막을 치고 앉아 가로막고 있다. 주민들은 지난 17일부터 이곳에 야적된 1만6천여개의 침대 매트리스를 다른 곳으로 옮기라고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2018. 6. 20

(당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폐암 유발 물질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가 야적된 충남 당진시 송악읍 동부항만 고철야적장에서 주민 반발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다.

주민 60여명은 20일 야적장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지난 17일 첫 농성을 벌였던 이들은 야적장에 쌓아 놓은 1만6천여개의 매트리스를 오는 26일까지 다른 곳으로 치우지 않으면 상경해 청와대 앞에서 시위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청와대 앞 집회 때 이곳 매트리스들을 가져가 쌓아 두겠다고 했다.

주민들은 오는 27일 오전 10시부터 청와대 인근 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시위를 하겠다며 종로경찰서에 집회 신고를 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전국에서 수거해 이곳에 쌓아 둔 매트리스를 분리·해체할 계획이다.

대진침대 회사 측은 자사 제품에서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되자 이를 처리하기 위해 야적 장소를 물색하던 중 당진항 동부항만 고철야적장을 적지로 보고, 운영사인 동부당진항만운영주식회사와 45일간 사용하기로 계약을 맺었다.

애초 충남 천안시 직산읍 대진침대 본사에서 분리·해체작업을 하려 했으나, 장소가 협소해 부득이 이곳에서 작업을 진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침대 매트리스 분리작업
침대 매트리스 분리작업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20일 충남 천안시 직산읍 대진침대 본사에서 작업자들이 매트리스 분리작업을 하고 있다. 2018. 6. 20

이날 대진침대 본사 부지 곳곳에서는 전국에서 수거해온 침대 매트리스가 산더미 처럼 쌓여 있고 작업자 10여명이 분리작업에 비지땀을 흘리고 있었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19일 당진 현장을 찾아 주민들과의 간담회에서 "미리 주민들에게 알리지 못해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의 매트리스 추가 반입은 없을 것"이라며 "5∼6일 정도면 해체작업이 가능하니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별도로 충남도와 당진시는 "매트리스가 야적장에 쌓여 있는 동안 매트리스 위에 비닐을 덮어 주민불안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얼마나 검출될까
얼마나 검출될까

(당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들이 20일 대진침대 매트리스가 야적된 충남 당진시 송악읍 동부항만 고철야적장에서 방사능 검사를 하고 있다. 원안위 관계자들은 "오염도 측정 결과, 매트리스 주변에서 검출된 감마선은 자연 방사선량과 비슷하고 작업자들에게서는 이상이 없었다"고 밝혔다. 2018. 6. 20

원자력안전위원회도 야적장 주변 주민과 작업자들의 건강을 위해 이 일대 방사능 측정을 진행하고 있다.

김문성(65) 고대리 이장은 "주민 모르게 유해 물질이 담긴 매트리스가 우리마을 인근으로 옮겨진 것은 주민들을 무시한 처사"라며 "여기에 쌓여 있는 모든 매트리스를 청와대 앞으로 옮겨서 시위하겠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