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 마지막 카운슬 회의…정치권, 비공개 인선에 집중 비판(종합)

송고시간2018-06-20 19:19


포스코, 마지막 카운슬 회의…정치권, 비공개 인선에 집중 비판(종합)

포스코 CEO 승계 카운슬 중단촉구 기자회견
포스코 CEO 승계 카운슬 중단촉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오른쪽), 정휘 바름정의경제정의연구소 대표(가운데),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이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포스코 CEO 승계 카운슬에 차기 회장 선임 절차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승계 카운슬'(이하 카운슬)이 20일 마지막 회의를 열어 회장 후보 압축 작업을 벌였다.

카운슬은 이날 모처에서 회의를 열고 사내외 후보를 기존 6명에서 5명 안팎으로 압축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회의가 밤늦게까지 진행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사실상 마지막 카운슬 회의다.

카운슬이 사내외 후보를 5명 안팎으로 압축해 CEO후보추천위원회에 올리면, 위원회가 이번 주 심층면접을 통해 1명의 회장 후보를 선정해 이사회에 추천하는 일정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 회장 인선 작업이 막바지로 접어들었지만 이날 정치권에서는 이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카운슬이 비공개로 후보를 압축하는 방식에 비난이 집중됐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부실 경영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사외이사들이 포스코의 혁신을 짊어져야 할 CEO를 선출하려고 한다"고 했다.

카운슬은 포스코 사외이사 5명과 권오준 회장으로 구성됐다. 다만 권 회장은 후보 선정 절차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이유로 카운슬 2차 회의부터 불참해왔다.

권 의원은 "개혁의 대상이 돼야 할 이들이 혁신의 주체를 선출하려는 것은 어불성설이자 기만"이라면서 "포스코는 CEO 승계 카운슬을 잠정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이명박 정부 때 선임된 정준양 회장은 사실상 파산상태로 부채비율 1천600%의 성진지오텍을 인수하는 등 위기를 자초했고, 박근혜 정부 때 선임된 권오준 회장은 최순실 게이트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포스코 CEO 승계 카운슬 중단촉구 기자회견
포스코 CEO 승계 카운슬 중단촉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오른쪽), 정휘 바름정의경제정의연구소 대표(가운데),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이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포스코 CEO 승계 카운슬에 차기 회장 선임 절차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jjaeck9@yna.co.kr

그러면서 "지난 10년간 포스코를 거덜 낸 적폐세력이 또다시 포스코를 움켜쥐려고 한다"며 "우리는 이제 이 적폐를 청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정인화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 출신 후보'가 회장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정치권력에 기대어 회장이 된 후에 정권이 바뀌면 중도 퇴진을 되풀이하는 포스코의 역사를 바꾸기 위해서라도, 이번에는 정치권력의 입김이 배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항간에선 현 정부 실세와 연관이 있는 몇몇 외부 인사가 유력한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며 "외부 인사는 회장이 돼도 업무 파악에만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누구라도 인정할 수 있는 포스코 출신의 역량 있는 분이 차기 회장으로 선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이 기업들(KT·포스코)의 인사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선언하자, 이를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른바 '포피아'가 '청와대가 개입하지 않으니 우리 마음대로 회장을 뽑으면 된다'고 오판한 채 포스코 사유화를 지속하려는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 의원은 카운슬 인선 방식에 대해 "후보 선정 기준이나 절차에 대해 아무것도 공개되지 않고 있다"면서 "포스코 사외이사들로 구성된 승계 카운슬이 공정한 회장 선임 절차를 수행할 자격이 되는가 의문을 품는 목소리가 나오는 건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국회철강포럼 대표인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은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오늘 여권의 한 국회의원은 카운슬을 잠정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면서 "포스코 차기 회장 인선과정은 인사영역이지 선거의 영역이 아니다"라고 여권에 비판의 화살을 돌렸다.

그는 "여권 인사들의 행태를 보면 새로운 적폐를 만드는 것이 아닌지 우려를 지울 수 없다"면서 "포스코 회장 선임에 정부와 정치권의 입김이 철저히 차단돼야 한다. 또다시 정치적 의도와 목적에 따른 후임이 선임돼서는 절대로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카운슬이 객관성과 공정성이란 명목으로 '깜깜이' 방식의 회장 인선 작업을 주도하다가 오히려 회장 인선에 정치권 외풍이 들이칠 여지를 자초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