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디오픈 골프 5차례 우승 톰슨, 89세로 타계(종합)

송고시간2018-06-20 13:03

89세로 타계한 톰슨.[AFP=연합뉴스)
89세로 타계한 톰슨.[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디오픈 골프 대회에서 5차례나 우승한 호주 골프의 전설 피터 톰슨이 89세의 일기로 타계했다

호주 언론은 파킨슨씨병으로 4년 동안 투병하던 톰슨이 20일 오전 호주 멜버른 자택에서 89세 생일을 두달 앞두고 영면했다고 보도했다.

1929년 멜버른 근교 브룬스윅에서 태어난 톰슨은 '디오픈의 사나이'로 유명하다.

1954년 로열 버크데일에서 열린 디오픈에서 우승한 그는 이듬해 세인트 앤드루스 올드코스, 그리고 1956년 로열 리버풀에서 3년 내리 정상에 올라 세계적 골프 선수로 우뚝섰다.

1957년 준우승을 차지한 톰슨은 1958년 로열 리덤 앤드 세인트앤스에서 또 한번 디오픈을 제패했고 7년 뒤인 1965년 로열 버크데일에서 5번째 우승컵을 손에 넣었다.

톰 왓슨(미국)과 함께 디오픈 최다 우승 기록을 갖고 있는 그는 그레그 노먼(호주)이 등장하기 전에는 호주 골프의 대명사였다.

디오픈에서 준우승도 3차례 한 톰슨은 디오픈에서만큼은 아놀드 파머, 잭 니클라우스(이상 미국), 개리 플레이어(남아공) 등 이른바 '빅3'를 압도했다.

미국에 건너가 1956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텍사스 인터내셔널 오픈을 제패하기도 한 톰슨은 유럽, 아시아, 일본 등 세계 각국에서 수집한 프로 골프 대회 우승 트로피가 무려 84개에 이른다.

그는 특히 미국프로골프 시니어투어에서 1985년에만 9승을 올리는 등 통산 11승을 따냈다.

시니어투어 시즌 9승은 아무도 넘보지 못하는 불멸의 기록으로 남았다.

1962년부터 1994년까지 32년 동안 호주 프로골프 회장을 맡아 호주를 세계 골프 강국으로 발전시키는데 크게 기여했고 아시아프로골프 창설도 이끌었다.

그는 생전에 "골프는 두뇌 경기"라면서 "내게 골프는 운동 경기이면서 승부이자 즐거운 여가"라는 골프 철학을 설파했다.

호주 언론은 "그는 연습을 그리 많이 하지 않았고 머리로 골프를 쳤다"면서 "수학적 계산과 판단, 그리고 단순하고 명쾌한 스윙으로 코스를 공략했다"고 그의 천재성을 평가했다.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했지만 지질학에 조예가 있었던 그는 골프 코스 설계와 시공에 탁월한 재능을 발휘했다.

톰슨은 1979년 영국 기사 작위(CBE)를 받은 데 이어 1988년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유족으로는 부인 메어리와 1남3녀의 자녀, 그리고 11명의 손자와 4명의 증손을 뒀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