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결혼이주여성 42% 가정폭력 경험…20%는 흉기위협 당해

인권위, 결혼이주여성 연구용역 보고서 공개…"지원 서비스는 잘 몰라"
가정폭력(CG)
가정폭력(CG)[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내 결혼이주여성 10명 중 4명꼴로 가정폭력을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10명 가운데 약 7명은 성적 학대를, 8명가량은 심리 언어적 학대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해 7∼8월 결혼이주여성 920명을 상대로 진행한 외부 연구용역 보고서를 공개했다.

인권위에 따르면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387명(42.1%)의 결혼이주여성이 가정폭력을 경험했다.

이들 중 38.0%(147명)는 가정에서 폭력 위협을 당했고, 19.9%(77명)는 흉기로 협박당하기까지 했다.

성행위를 강요하거나 성적 수치심을 주는 등 성적인 학대를 당한 여성은 총 263명으로, 68%에 달했다.

또한, 81.1%(314명)는 가정에서 욕설을 듣는 등 심리 언어적 학대를 당했고, 필요한 생활비나 용돈을 받지 못한 경우도 33.3%나 됐다.

국내 결혼이주여성 42% 가정폭력 경험…20%는 흉기위협 당해 - 2

가정폭력을 경험한 이들 중 140명은 외부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주변에 알려지는 것이 창피해서'(35명), '누구에게 도움을 요청해야 할지 몰라서'(29명), '아무 효과도 없을 것 같아서'(29명) 등을 꼽았다.

결혼이주민을 위한 주요 사회 서비스에 대해서는 제대로 알지 못하는 이들이 상당수였다.

한국 국적 자녀를 키우는 한부모 가정에 대한 정부의 양육 지원이 있다는 사실을 아느냐는 질문에 '모른다'는 응답이 35.5%였다. '안다'는 응답은 53.9%로 간신히 절반을 넘었다.

국내 결혼이주여성 42% 가정폭력 경험…20%는 흉기위협 당해 - 3

결혼이주민을 위한 상담전화(☎1577-1366)가 있다는 사실을 '모른다'는 응답자도 22.5%('안다' 68.7%·무응답 8.8%)였다.

폭력을 당하거나 갈 곳 없는 결혼이주민을 위한 쉼터를 '모른다'고 답한 여성은 27.6%('안다' 62.1%·무응답 10.3%)였다.

한편 결혼이주여성 중 베트남 출신이 42.4%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중국(29.4%), 필리핀(11.4%), 일본(6.5%), 캄보디아(3.6%) 등의 순이었다.

이들은 평균 16.37년 동안 한국에 거주했다.

체류자격으로 나눴을 때 결혼이민비자 소지자는 232명, 영주자격 취득자는 113명, 혼인 귀화자는 258명이었다. 기타·무응답인 경우는 317명이었다.

조사 당시 응답자의 70.7%가 직업이 없었고, 60%는 개인 소득이 없었다.

전체 응답자는 평균 2.7회 한국 체류 기간을 연장했다. 이 가운데 5회 이상이 5.4%, 3∼4회가 22.1%, 1∼2회가 31.6%였다.

결혼이민비자 소지자의 경우 체류를 연장한 기간은 22.8개월이었다. 이 중 3년 이상 연장한 사례는 39명, 2∼3년은 40명, 1∼2년은 22명, 1년 미만은 23명이었다.

혼인해 귀화한 여성이 국적을 취득하기까지 걸린 평균 기간은 23.6개월이었다.

인권위는 결혼이주여성들의 안정적인 체류 보장과 인권 증진을 위한 정책 과제를 마련하기 위해 21일 오후 2시 인권위에서 '결혼이주여성 체류실태 결과발표 및 정책토론회'를 연다.

이날 현장에서는 결혼이주여성 2명이 직접 사례 발표에 나선다.

국내 결혼이주여성 42% 가정폭력 경험…20%는 흉기위협 당해 - 4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2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