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전폭기 한반도 전개비용은…美언론 "시간당 5천만~1억3천만원"

송고시간2018-06-20 04:42

美전폭기 한반도 전개비용…美언론 "시간당 5천만~1억3천만원"
美전폭기 한반도 전개비용…美언론 "시간당 5천만~1억3천만원"

(워싱턴DC AP/미 국방부=연합뉴스) 미 CBS 방송은 지난 13일자 기사에서 미 공군을 인용해 시간당 B-1B(랜서) 전략폭격기는 9만5천758달러(약 1억868만 원), B-2A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 12만2천311달러(약 1억3천649만 원), B-52H장거리 폭격기 4만8천880달러(약 5천455만 원) 등 운용비용을 추산했다.
이들 3기의 전략자산이 각각 '13시간의 왕복 비행'을 할 경우 총비용은 347만337달러(약 38억7천289만 원)의 비용이 소요된다고 전했다. 사진은 지난 2017년 9월18일 한반도에 전개된 미 B-1B, F-35B 스텔스 전투기 등이 우리 공군 F-15K기 등과 합동 비행훈련 중인 모습. bulls@yna.co.kr

한미 UFG연합훈련 일시중단 결정 (PG)
한미 UFG연합훈련 일시중단 결정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사진합성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군이 전략자산을 한반도에 전개하는 데는 얼마의 비용이 소요될까.

美전폭기 한반도 전개비용은…美언론 "시간당 5천만~1억3천만원" - 2

비용 문제와 함께 북한과 협상 중에 훈련을 하는 것은 나쁜 것이라며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방침에 따라 한미가 오는 8월로 예정됐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중단하기로 한 가운데 미 전폭기 등 전략자산 전개 시 소요되는 비용 추계가 미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미 CBS 방송은 지난 13일자 기사에서 미 공군이 계산한 것이라면서 B-1B(랜서) 전략폭격기, B-2A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 B-52H 장거리 폭격기의 시간당 운용비용(OCPFH:Operational Cost Per Flying Hour)을 공개했다.

CBS에 따르면 시간당 B-1B는 9만5천758달러(약 1억868만 원), B-2A는 12만2천311달러(약 1억3천649만 원), B-52H는 4만8천880달러(약 5천455만 원)가 각각 소요되는 것으로 추산됐다.

미군은 주로 괌 기지에 주둔한 이들 전략자산을 그동안 한미연합훈련 때나 안보 상황에 따라 비정기적으로 한반도에 전개해왔다.

스텔스 장거리 대함미사일을 발사하는 미 B-1B 전략폭격기
스텔스 장거리 대함미사일을 발사하는 미 B-1B 전략폭격기

[록히드 마틴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공군 관계자는 시간당 운용비용 계산은 이들 전략자산의 운용 및 유지비용을 연간 총 비행시간으로 나눠 계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운용비용에는 비행에 직접 들어가는 비용과 인건비, 정비, 직간접 지원, 무기체계의 하드웨어 개선에 들어가는 비용을 제외한 지속적인 시스템 개선 비용 등이 포함된다.

CBS는 이들 3기의 전략자산이 각각 '13시간의 왕복 비행'을 할 경우 총비용은 347만337달러(약 38억7천289만 원)의 비용이 소요된다고 전했다. '13시간'은 괌기지에서 한반도까지의 왕복 비행과 한반도 주변에서의 작전시간까지 포함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같은 비용 추계는 총비용의 일부에 불과할 것으로 보인다. 몇 대의 전폭기가 동원되느냐, 또 항공모함을 비롯한 다른 전략자산 전개 여부에 따라 비용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전략자산의 전개와 별도로 UFG와 같은 한미군사훈련에는 별도의 비용이 소요된다.

CBS는 347만337달러의 소요 비용에 대해 미 국방부가 2019년 국방예산으로 제안한 6천811억 달러(약 760조1천76억 원)에 비하면 아주 작은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