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조선 기자재업체에 특례보증·만기연장 지원(종합)

송고시간2018-06-20 13:45

금융위원장 "취약차주별 스트레스테스트 거쳐 맞춤형 대책"

최종구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종구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업황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조선 기자재 업체를 위한 특례보증과 만기연장지원이 전북과 경남 지역에서 전국의 업체로 확대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0일 부산의 조선 기자재 업체인 파나시아를 방문해 조선·해운업 등 지역 연관산업 동향을 점검한 자리에서 "추가경정예산 재원을 바탕으로 조선 기자재 업체에 대해 지역에 제한없이 특례보증과 만기연장을 광범위하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군산 등 전북 지역의 현대중공업 협력업체와 통영 등 경남 지역의 성동조선 협력업체에 특례보증과 대출 만기연장을 지원해왔다.

또 국내 조선 기자재 업체들이 친환경 선박설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국내 선사들의 친환경 선박설비 설치를 돕는자금도 늘리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2020년부터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연료 황산화물 배출 규제가 강화될 예정이며 이로 인해 50조∼60조원의 글로벌 탈황장치 시장이 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은 신성장 분야를 돕고자 각각 12조원, 2조원의 저리 자금을 배정한 상황이다.

이 자금을 친환경 선박설비 설치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필요할 경우 공급 규모를 늘리겠다는 말이다.

최 위원장은 "민간은행들의 친환경 선박설비 설치자금 취급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해수부 등 관계부처·기관과 협의하고 효과적인 선박금융 보증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부산 문현2동 주민센터에서 주택·서민금융 소비자 간담회에도 참석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정부의 서민금융 상품과 재기지원 프로그램, 서민금융 지원체계 등에 대해 설명하고, 간담회 참석자들의 애로 사항이나 현장의 의견도 들었다.

그는 "취약차주와 고위험가구 등에 대한 면밀한 정책대응을 위해 금리상승에 대비해 추진해 온 정책들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금리상승에 따른 업권별 취약차주별 스트레스테스트를 실시해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