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조선족 우상' 조남기 장군 별세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조선족의 우상' 조남기(趙南起) 퇴역 장군이 지난 17일 밤 베이징(北京)에서 별세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향년 91세.

19일 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군 최고위 계급인 상장(上將·대장) 출신의 조 장군은 당 중앙위원,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부총리급), 인민해방군 총후근부장(군수사령관 격)직을 역임하면서 조선족은 물론 55개 소수민족을 통틀어 중국 정계 및 군부 최고위직에 올랐다.

충북 청원군 출신인 그는 1940년 14세 나이로 독립투사인 조부와 부친을 따라 만주로 건너가 백두산 기슭에 정착해 농사를 짓고 살다가 1945년 12월 인민군과 인연을 맺었다.

고인은 이어 6·25전쟁 참전 후 연변조선족자치주에서 일하며 1960년대 지린(吉林)성 연변군구 정치위원(사단장급)으로 승진했다.

문화대혁명 때와 총후근부장 승진을 앞두고 모함을 받아 곤욕을 치렀다가 1987년 소수민족 최초로 총후근부장에 올랐고, 1998년 정협 부주석에 선출된 뒤 2003년 은퇴했다.

그는 1950년 10월 6·25전쟁에 참전해 인민지원군 사령부 작전처 장교로 근무하면서 펑더화이(彭德懷) 지원군 사령관 통역을 맡았다.

당시 러시아어 통역을 했던 마오쩌둥(毛澤東) 전 주석의 맏아들 마오안잉(毛岸英)과 한 숙소에서 지내기도 했다.

6·25 참전과 조선족 출신을 배경으로 군 고위직에 오른 조 장군은 2000년 5월, 2004년 6월 두 차례 방한했으며 중국 국제우호연락회 최고고문이던 2004년 노무현 당시 대통령을 예방했다.

신화통신은 "고 조남기 장군은 중국 공산당의 우수당원으로 산전수전을 겪으면서 충성한 공산주의 전사였다"며 "무산계급 혁명가이자 걸출한 민족사업 지도자였다"고 평가했다.

고 조남기 장군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 조남기 장군 [연합뉴스 자료사진]고 조남기 전 중국 정협 부주석이 2004년 6월 방한했을 당시의 모습.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19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