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 사이버사령부, '방어→공격' 전략 선회

"통합사령부 격상후 첫 조치…백악관과 조율은 불확실"
[위키피디아]
[위키피디아]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미국 사이버 사령부(Cyber Command)가 기존의 방어 우선 전략에서 훨씬 더 공격적인 전략으로 조용히 선회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최근 입수한 사이버 사령부의 전략 문건과 군ㆍ정보 관리들의 말을 인용, "사이버 사령부가 지난봄부터 해외 네트워크에 일상적으로 침투해 미국에 대한 잠재적 사이버 공격을 차단하는 공격적 활동을 벌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과거 사이버 사령부는 미국을 타깃으로 한 해킹 공격을 방어하는 데 치중했으며 공격적 행동은 거의 없었다고 한다.

그 이유에 대해 NYT는 "사이버 공격은 핵무기 보다는 덜 강력하더라도 비의도적으로 폭넓은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대통령의 유일한 권한인 핵무기 발사권과 유사하게 인식돼 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이버 사령부가 최근 내부적으로 작성한 문건에 따르면 "우리는 국가 권력이 손상되기 전에 위험한 적의 근원에 최대한 가깝게 접근해 그들의 약점과 의도와 능력을 파악해 내야 한다"고 돼 있다.

이어 "우리의 지속적 활동은 적들에게 전술적인 갈등과 전략적 비용을 부과할 수 있으며 그들이 방위 자원을 이동시키고 공격을 줄이도록 만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이버 사령부의 이런 전략 선회는 최근 미 국방부가 사이버 사령부를 전략 사령부 산하 부대에서 독립시켜 태평양 사령부, 유럽 사령부, 중부 사령부 등과 동등한 통합사령부로 위상을 격상한 후 나온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이 소식에 정통한 관리들은 "알카에다나 이슬람 국가에 대처하는 최선의 방법은 기지나 거실에 있는 무장세력을 파괴하는 것이라는 점에 착안해 새 사이버 전략이 수립됐다"며 "새 전략은 해외 컴퓨터 네트워크에서 지속적이고 파괴적인 '전쟁 직전'의 활동을 수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NYT는 "이 계획이 얼마나 다양한 주의를 기울였는지는 불분명하다"면서 "주요 사이버 공격의 배후인 러시아, 중국, 북한과 같은 국가들은 모두 핵보유국이며, 미국은 점증하는 사이버전의 예기치못한 상승을 피하고자 고심해 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적대국을 상대로 한 행동은 독일과 같은 동맹국의 네트워크에서도 비밀리에 작업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게 돼 이런 문제로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종종 이를 중단했었다고 한다.

사이버 사령부의 공격적 전략 선회가 백악관과 공식적인 사전 조율을 거친 것인지도 불분명하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하에서 미국의 사이버 작전에 대한 백악관의 전통적 감독 구조가 해체됐기 때문이다. NYT는 지난 4월 취임한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백악관 내 사이버전 통제관 자리를 없애버렸다고 덧붙였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6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