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 승리의 영광을 위해" 부산 곳곳에 월드컵 단체응원전

송고시간2018-06-18 11:44

아시아드주경기장·광안리해수욕장에 1만명 가까이 예상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8일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의 첫 승리를 기원하는 대규모 단체응원이 부산 곳곳에서 열린다.

부산시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1, 2층 스탠드를 개방해 부산시민과 함께 대규모 응원전을 펼친다고 밝혔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당시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의 대형 태극기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당시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의 대형 태극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장에는 8천 명가량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시아드주경기장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우리나라가 폴란드를 상대로 월드컵 첫 승을 이뤄낸 축구 성지다.

이번에 개방하는 아시아드주경기장은 좌우에 각각 전광판이 있고 웅장한 음향을 느낄 수 있어 쾌적한 경기관람과 집중적인 응원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이번 단체응원전으로 아시아드주경기장을 개방하는 것은 2002년 첫 승의 성지에서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의 승리를 기원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시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과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도 많은 시민이 응원에 참여할 수 있도록 사직야구장을 개방했다.

수영구청도 경기 시간에 맞춰 광안리해수욕장 상설무대 바로 옆에 있는 대형 스크린으로 경기 장면을 방영해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응원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해당 스크린은 가로 6.4m, 세로 3m 크기로 평소에 '바다빛 미술관' 용도로 영상 미술작품을 보여주는 시설이다.

수영구 관계자는 "중요한 경기가 열리는 만큼 시민들 모두가 응원전에 동참할 수 있도록 경기를 방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부산에서는 아시아드주경기장과 광안리해수욕장 외에도 경기를 볼 수 있는 스크린을 갖춘 호프집 등에서도 응원전이 열린다.

유명 호프집에는 경기 시간을 앞두고 단체 예약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년째 부산 남구의 한 조기축구 동호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직장인 박모(35) 씨는 "한국팀이 첫 승을 올리는 데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응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