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투명하게"…참모회의 靑직원에 중계, 국민공개는 안해

송고시간2018-06-18 11:49

"토론 모범 보여야"…靑 "항상은 아니고 경우에 따라 중계"

文, 오늘 회의서 '선거後 대정부 당부·경제구조개혁 필요성' 언급

문 대통령, 수석ㆍ보좌관회의 주재
문 대통령, 수석ㆍ보좌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6.11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수석·보좌관 회의 진행 상황 전체를 청와대 전 직원에게 처음으로 생중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수보회의를 영상중계 시스템을 통해서 청와대 전 직원에게 공개한다"며 "실시간 중계로 국정철학과 대통령 지시사항, 논의 내용을 폭넓게 공유하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 직원들은 자기 책상에 있는 컴퓨터의 업무관리 시스템에 들어가면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청와대 직원들에게 공개된 수보회의 전 장면을 이후에라도 국민에게 공개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수보회의에서 "화상회의 때 진짜 제대로 토론하는 모범을 보여야 하는데, 딜레마가 있다"며 "회의 공개가 자유로운 토론이 어렵다거나 카메라를 의식해서 안 된다는 게 아니라 예컨대 반대의견을 낼 경우 거기에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들의 반발을 살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가급적 좀 투명하게 다 보여주면서 회의하자"고 했다.

문 대통령 취임 초기엔 작년 5월 25일 수보회의 당시 문 대통령은 "이제 받아쓰기는 필요 없다. 논의에만 집중해주기 바란다"며 "앞으로는 가급적 종이 문서를 사용하지 않고 노트북 회의를 하도록 준비해달라"고 지시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당시 대통령 말이 (회의 공개에 대한) 문제의식"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1시간 30분 동안 진행 예정인 수보회의 전체가 청와대 직원들에게 실시간 영상 중계될 예정이지만, 향후 계속 공개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김 대변인은 "항상 공개할 것 같지는 않고 경우에 따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6·13 지방선거 이후 정부에 대한 당부 발언, 경제구조 개혁 필요성과 개혁에 따른 경제주체들의 고통분담 문제나 부작용에 대한 대비사항에 대해 언급할 예정이라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논의될 안건을 고려해 청와대 전 직원 대상 중계가 결정된 것이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안건과 무관하다"며 "영상회의를 먼저 하자고 얘기가 됐고, 안건은 그 후에 조정됐다"고 답했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