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구급대원 폭행 3년간 17건…"무관용 엄정 대처"

송고시간2018-06-18 11:39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119 구급대원을 폭행한 사건이 충북에서 최근 3년간 17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작 조혜인, 최자윤] 일러스트

[제작 조혜인, 최자윤] 일러스트

18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달까지 구급대원이 취객 등에게 폭행당한 건수는 총 17건이다.

연도별로는 2015년 6건, 2016년 5건, 2017년 4건, 2018년 2건이다.

1건을 제외한 폭행 사건 모두 가해자가 술에 취해 주먹을 휘둘렀다고 소방본부는 설명했다.

도소방본부는 구급차 내 폐쇄회로(CC)TV, 웨어러블 캠, 휴대전화를 활용한 현장 증거자료 확보 등을 통해 폭행 발생 시 법적 조치할 방침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재난·구조 활동에 차질을 빚을 수 있는 사안인 만큼 소방관, 구조·구급대원 폭행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구급대원을 폭행하면 119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구조·구급활동방해죄 등으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