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내부관리하며 입법드라이브…보수야권 쇄신·청산 시동

송고시간2018-06-18 12:08

민주, 야당에 '닥치고 반대'가 패인…사법개혁·대북 및 경제정책 협조압박

한국당, 중앙당 해체 선언하고 혁신모색…바른미래, 비대위 본격 가동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연정 기자 = 포스트 지방선거 정국이 18일 여당의 입법 드라이브와 보수 야권의 쇄신·청산 논의로 달아오르고 있다.

선거 압승으로 보수 야당에 궤멸에 가까운 타격을 입힌 더불어민주당은 내부 단속에 나서는 동시에 보수 야당의 패인이 '닥치고 반대'에 있었다면서 연일 국정 협조 압박을 강화하고 입법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책임론 공방과 인적 청산 주장만 무성하게 나오면서 자중지란이 심화하는 가운데 혁신·청산 작업에 시동을 걸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비상대책위를 가동하고 쇄신에 시동을 걸면서 본격적인 노선투쟁의 길로 들어가는 모습이다.

민주당은 이날도 한목소리로 국회 정상화 시급성을 강조하고 구체적인 국정 과제를 언급하면서 야당의 협조를 요구했다.

특히 검경 수사권 조정을 비롯한 사법개혁을 중요 민생법안으로 거론하는 한편 본격적인 경제 살리기를 위한 이른바 J노믹스(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실천을 강조하는 한편 이른바 지방 적폐 청산 필요성도 역설했다. 이와 함께 정부의 대북정책 지지를 위한 판문점 선언 지지결의안 채택도 야당에 촉구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및 라디오 인터뷰에서 "선거 승리는 반사이익만으로 이뤄지지 않는다. 민주당 문재인 정부의 진심, 노력을 믿어준 것"이라고 분석한 뒤 "야당의 이른바 '닥반', 닥치고 반대하는 인상이 각인돼 꼰대 정당처럼 보인 것이 야당의 패인"이라며 개혁입법 박차 방침을 밝혔다.

민주, 내부관리하며 입법드라이브…보수야권 쇄신·청산 시동 - 1

민주당은 이와 함께 '자만해서는 안 된다'며 내부 관리에도 들어갔다.

단체장 승리와 함께 적지 않은 지방의회도 민주당이 다수당이 되면서 일방적인 지방정부 운영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불법 비리는 무관용 원칙으로 다루겠다면서 책임감을 강조한 것이다.

추 대표는 "정말 과분할 정도로 이겨서 자만하면 민심이 우리를 주시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마음이) 묵직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사태 수습의 실마리를 찾아 여전히 암중모색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 사퇴 후 당 재건을 위한 비상대책위 구성 필요성은 공감대를 형성했으나 위원장 자리를 놓고는 중구난방식 말만 무성해 지도부 공백이 더 길어지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당내에서는 이른바 '5대 공신록'이라는 이름으로 선거 패배의 책임 정도를 규정한 사실상 살생부도 돌고 있다. 당 쇄신을 위한 인적 청산 필요성이 발단이기는 하지만 당 주도권을 놓고 경쟁하는 성격도 적지 않기 때문에 당내 공방은 오히려 더 커지는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 당 대표 권한대행인 김성태 원내대표가 기자간담회를 통해 중앙당 해체를 선언하고 구태청산 태스크포스(TF)를 동시에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사태 수습의 단초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다만 김 원내대표도 5대 공신록 중 4대 공신으로 이름을 올린 상태이고 기자간담회를 놓고도 비판이 적지 않아서 혁신 작업이 탄력을 받을지는 불투명하다는 지적도 있다.

민주, 내부관리하며 입법드라이브…보수야권 쇄신·청산 시동 - 2

바른미래당은 첫 비대위를 열고 쇄신을 다짐하는 동시에 내부 단속에도 들어갔다. 비대위 진행과 동시에 과거 한국당계와 국민의당계간 당 지향점을 정립하기 위한 노선 경쟁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소속 의원들의 이탈을 차단하는 데 주력했다.

김동철 비대위원장은 "원조 적폐정당 한국당이나 지역정당 민주평화당에 기웃거리는 의원은 없다"면서 "바른미래당은 다당제 가치를 지키고 중도개혁 실용주의의 길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 내부관리하며 입법드라이브…보수야권 쇄신·청산 시동 - 3

야당의 혼란이 계속되면서 국회 공백도 길어지고 있다.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이날 한목소리로 원 구성 협상 필요성을 언급했으나 실질적인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 한국당 등을 상황을 고려하면 이번 주 후반에나 논의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민주당은 보고 있다.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