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단체 '방폐물 무단처분 의혹'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 고발

송고시간2018-06-18 11:38

"원자력연 고발합니다"
"원자력연 고발합니다"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충남녹색연합, 핵재처리실험저지30㎞연대 관계자들이 18일 오전 대전지방검찰청 앞에서 '원자력연구원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6.18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충남녹색연합과 핵재처리실험저지30㎞연대는 18일 오전 대전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방폐물 무단 폐기 의혹을 받는 하재주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을 원자력안전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지난달 원자력연의 방사성 불법 폐기물 무단 처분 혐의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며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불법 처분 의혹이 나오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지난해 대전충남녹색연합이 원자력연을 고발했을 때 '혐의없음'이 처분이 났는데, 그때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졌다면 이런 일은 다시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원자력연의 불법 폐기물 처분 의혹 때문에 국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으므로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안위는 지난달 9일 대전 원자력연구원 우라늄변환시설 해체 과정에서 나온 구리전선 5t 정도가 2009년께 무단 매각됐으며, 이 시설에 설치돼 있던 2.4kg 이상의 금(金) 부품도 2006년께 사라진 것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공릉동 소재 서울연구로 해체 과정에서 생긴 납 차폐체 17t, 납 벽돌 폐기물 약 9t, 납 재질 컨테이너 약 8t 등의 소재와 냉각수 폐기물 저장용기 2개의 소재도 조사 중이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