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폼페이오,北과 조기대좌 뜻 밝혀"…"종전선언 유연대처"(종합)

송고시간2018-06-18 11:49

"종전선언 올해 안에 추진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적"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전엔 제재 유지돼야…8월 ARF서 北리용호와 회담 희망"

취임 1주년인 강경화 장관
취임 1주년인 강경화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취임 1주년을 맞아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취임 1주년 맞은 강경화 장관
취임 1주년 맞은 강경화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취임 1주년을 맞아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6.18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이상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8일 종전선언에 대해 "시기·형식은 유연성을 가지고 대처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취임 1년을 맞아 진행한 브리핑에서 6·25전쟁의 종결을 선언하는 종전선언의 시기 등에 대한 질문에 "올해 안으로 추진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회담장 입장하는 한미 외교장관
회담장 입장하는 한미 외교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하기 위해 함께 입장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강 장관은 "미국측과 긴밀히 협의를 하고 있고, 북미 정상차원에서도 논의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북미정상회담의 공동선언에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한 바 있고 미국 측의 의지도 있다"고 소개했다.

강 장관은 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자신과의 이날 통화에서 "조속한 시일내에 북한과 마주 앉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소개한 뒤 "폼페이오 장관의 의지는 굉장히 속도감 있게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강 장관은 대북제재 해제 시기와 관련, "북한이 실질적 비핵화 조치를 취하기전에는 제재가 유지 되어야 한다는 큰 방향에는 (한미가) 같은 입장"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 오는 8월 초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기간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의 회담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새로이 조성된 남북관계의 그런 어떤 모멘텀이 (있고), 우리 정상께서 두 번이나 만나셨는데, 외교장관 사이에 한 장소에 있으면서 만나지 않는다는 게 오히려 이상할 것"이라며 "그래서 긴밀히 준비해서 좋은 회담이 될 수 있도록 준비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리용호 북 외무상과 대화하는 강경화 장관
리용호 북 외무상과 대화하는 강경화 장관

지난 2017년 8월 6일 저녁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 환영 만찬 대기실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TV 제공]

강 장관은 "우리 노력의 토대이자 바탕은 빈틈없는 한미공조"라며 "올해 65주년을 맞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각급에서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히 소통, 공조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어 "폼페이오 장관과 수시로 소통을 하면서 상황진전을 공유하고 앞으로 나갈 방향과 구체방안에 대해 그야말로 한치의 틈도 없이 공조하고 있다"며 "앞으로 미국의 북한협상팀이 새로이 보강되는 대로 이런 고위차원에서의 소통에 더불어서 외교실무차원에서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문제를 전문적이고 꼼꼼하게 다루어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강 장관은 "외교부로서는 이번에 마련된 소중한 대화의 모멘텀을 십분 활용해서 남북, 북미정상이 합의한 비핵화와 안전보장, 평화체제로 이어지는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청사진을 현실로 구현하는 데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화 취임 1주년 기자회견…"종전선언 유연대처"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nDxQjZertY

jhcho@yna.co.kr,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