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시진핑 측근 방미 설득에도 무역전쟁 재발 못막아"

송고시간2018-06-18 10:36

왕천 전인대 상무위 부위원장, 13~16일 미국 방문

美, 왕 부위원장 설득에도 방미기간 관세부과 강행 결정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미국과 관세폭탄을 주고받는 와중에 중국이 국회 부의장 격인 왕천(王晨)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을 미국에 보내 타협을 시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관영 신화통신은 왕 부위원장이 미 의회의 초청으로 지난 13∼16일 대표단을 이끌고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중국의 무역, 지식재산권 및 관련 입법 문제에 대한 원칙과 입장을 설명했다고 18일 보도했다.

왕 부위원장은 폴 라이언 하원 의장, 오린 해치 상원 재무위원장,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 등을 만나 미국이 전략적인 시각과 전체 국면을 크게 바라보는 태도로 미중관계를 대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미중 양국이 상호 존중과 협력 공영의 태도를 유지해 양국 입법기관끼리 상호 소통과 신뢰를 늘리는 한편 제3자의 개입과 간섭을 배제하고 협력을 촉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국의 무역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미국을 찾은 중국 고위인사로는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 류허(劉鶴) 국무원 부총리에 이어 세번째다.

특히 왕 부위원장 역시 류 부총리처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하방 생활 중이던 시 주석의 칭화(淸華)대 입학을 도왔던 인연을 지닌 인물로 지난해 10월 67세의 적지 않은 나이에도 정치국 위원으로 승진하며 전인대 부위원장 자리를 지켰다.

시 주석의 의중이 실린 왕 부위원장의 설득에도 미국은 그의 방미 기간인 지난 15일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를 강행하기로 결정했다.

중국도 즉각 '동등한 규모와 강도'로 500억 달러 어치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상태다.

결국 왕 부위원장의 방미 성과의 빛이 바랜 셈이다.

왕 부위원장의 방미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4일 베이징을 찾아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며 시 주석의 65세 생일(15일)을 축하하던 때와도 겹친다.

당시 시 주석이 폼페이오 장관에게 "미국 측이 대만과 무역 마찰 등 민감한 문제를 신중히 잘 처리해 중미 관계가 큰 방해를 받는 것을 방지하길 바란다"고 한 것과는 정반대의 결과였다.

이 같은 중국의 불쾌감이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식의 응수에 반영돼 있을 것이라는 중화권 전문가들의 관측이 나온다.

중국에서는 ZTE에 대한 미국의 제재 해제 조건으로 부과된 총 14억 달러의 벌금도 14억 중국인을 상징하는 숫자라는 주장까지 나온다.

1900년 의화단의 난 당시 8국 연합군이 베이징에 입성한 뒤 청나라에 청구한 백은 4억5천만냥의 배상금도 당시 중국 인구 4억5천만명에 맞춰 제시된 것이라는 의구심에서 비롯된 주장이다.

중국 관영매체들도 미국의 관세폭탄 강행 결정에 격렬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신화통신은 17일 '시대를 역행하는 미국의 행동은 대가를 치를 것'이라는 논평에서 "미국이 또다시 중국을 상대로 무역전쟁을 도발했다"면서 "미국의 계속된 변덕스러운 행위는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중국은 반드시 강력한 반격에 나설 것"이라며 "중국은 소규모, 중간 규모, 대규모의 공격 준비를 모두 마쳤다"고 덧붙였다.

중신망은 보잉사와 미국 정보기술산업협의회(ITIC), 반도체산업협회(SIA), 의류신발협회(AAFA), 전미제조업자협회(NAM), 자동차·설비제조업협회(MEMA), 미국대두협회 등이 미국 정부의 조치에 반대하며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고 전했다.

미국을 방문한 왕천 전인대 부위원장
미국을 방문한 왕천 전인대 부위원장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