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9일부터 평창서 '아시아 보호지역' 보전·관리 협력회의

송고시간2018-06-18 12:00

환경부-국립공원관리공단 개최…각국 관리 사례 공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는 국립공원관리공단과 함께 19∼21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아시아 보호지역 파트너십 기술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아시아 보호지역 파트너십'은 2014년 제6차 세계공원총회에서 탄생한 아시아 보호지역의 보전·관리 협력 증진을 위한 협의체로, 현재 13개국 16개 기관이 가입돼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이 회원이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효과적인 보호지역 관리'를 주제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보호지역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각국 관리 사례를 공유한다.

참가자들은 마지막 날인 21일에는 IUCN 녹색 목록에 등재된 오대산국립공원의 전나무숲과 선재길 등을 방문한다.

환경부 정종선 자연보전정책관은 "이번 워크숍은 아시아 지역의 협력관계를 돈독히 하고 우리나라 국립공원을 홍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보호지역 보전·관리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선도적인 역할을 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