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전문가 "오사카서 진도 '6약' 지진 1주안에 또 올수도"

송고시간2018-06-18 10:14

일본 오사카 지진…불타는 주택
일본 오사카 지진…불타는 주택

(오사카 교도=연합뉴스) 18일 오전 일본 오사카부(大阪府)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해 오사카부 다카쓰키(高槻)시의 한 주택이 불에 타 연기가 나고 있다. 다카스키시에는 이날 지진으로 흔들림이 발생했다. 진도 6약은 서 있기가 곤란하거나 창문 유리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수준이다. bkki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지진 분야 일본 전문가가 18일 오사카에서 발생한 규모 5.9의 지진과 관련해 향후 1주일 안에 비슷한 규모의 지진이 또 올 수도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도쿄(東京)대 후루무라 다카시(古村孝志) 교수는 NHK에 "이번 지진의 진원의 깊이는 10㎞로 얕은 편"이라며 "진원이 얕은 지진은 여진이 계속되는 경우가 많아서 적어도 향후 1주일 정도는 이번 지진과 비슷한 수준인 진도 6약의 진동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2016년 구마모토(熊本) 지진처럼 한차례 지진이 난 뒤 규모가 큰 지진이 다시 일어난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18일 오전 7시 58분 일본 오사카부(大阪府)에서는 규모 5.9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해 최대 진도 6약(弱)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진도 6약은 서 있기가 곤란하거나 창문 유리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수준이다.

오사카부에서 진도 6약의 진동이 발생한 것은 1923년 관측을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혼슈(本州)의 서남부 전역에서 감지됐고 시코쿠(四國)에서도 진도 2~4의 흔들림이 있었다.

日전문가 "오사카서 진도 '6약' 지진 1주안에 또 올수도" - 2

후루무라 교수는 "아직 어떤 단층대가 이번 지진과 관련이 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만약 오사카를 남북으로 연결해 대지진을 일으킬 우려가 있는 '우에마치(上町) 단층대의 북쪽 지하 깊은 곳에 움직임이 있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원의 주변에는 활단층이 많아서 이번 지진을 계기로 지진활동이 활발해질 가능성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사카 북부와 교토 남부는 작은 지진이 있는 지역이지만 이번처럼 큰 지진이 일어난 것은 드물다"며 "진원이 얕았던데다 도시부의 직하(바로 밑)에서 지진이 일어나서 피해지역 주민들이 치고 올라오는 듯한 강한 흔들림을 느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日 긴키 지역 지진…운동장에 대피한 초등학생들
日 긴키 지역 지진…운동장에 대피한 초등학생들

(교토 교도=연합뉴스) 18일 오전 일본 오사카부(大阪府)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해 오사카부 이케다(池田)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운동장에 모여 대피하고 있다. 2018.6.18
bkkim@yna.co.kr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