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 두달 연속 주식 '팔자'…채권은 5개월째 '사자'

송고시간2018-06-18 12:00

5월 말 채권 보유액 108조4천억원으로 역대 최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지난달 외국인이 두 달째 국내 주식을 팔아치우고 채권은 다섯 달째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의 채권 보유 규모는 역대 최대를 경신했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국내 상장주식 3천8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이로써 4월(2조2천40억원) 순매도 전환 이후 두 달째 매도 우위를 보였다.

국가별로 보면 영국이 1조7천억원을 순매도했고 스위스(4천억원)와 사우디아라비아(2천억원)도 매도 우위 행렬에 가담했다. 그러나 미국은 1조8천억원을 순매수했고 캐나다와 호주도 2천억원어치씩 사들였다.

5월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 규모는 623조9천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31.9% 수준이었다.

보유액은 미국이 259조5천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1.6%를 차지했고 영국 48조원(7.7%), 룩셈부르크 39조8천억원(6.4%), 싱가포르 31조5천억원(5.0%)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 일본은 15조원으로 2.4%, 중국은 12조원으로 1.9%를 각각 차지했다.

채권은 외국인이 지난달까지 다섯달 연속 순투자를 기록했다.

지난달 순투자 규모는 3조2천660억원으로 올해 들어 최대였다.

순투자액은 매수액(7조3천억원)에서 매도액(2조2천억원)을 뺀 순매수액에서 다시 만기상환액(1조8천억원)을 제외한 금액이다.

지역별로 보면 유럽이 1조3천억원을 순투자했고 아시아(1조원)와 중동(4천억원)도 각각 순투자했다.

채권 종류별 순투자액은 통안채가 2조원이고 국채는 1조3천억원이다.

잔존만기별로는 1~5년 미만이 1조6천억원이고 1년 미만은 1조4천억원이다.

5월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108조4천억원으로 전체 상장채권의 6.3%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7월 말(106조5천억원) 기록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규모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