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세중조각상에 '돌조각 장인' 김창곤 작가

송고시간2018-06-18 08:59

청년조각상엔 연기백 작가…저작·출판상은 정형민 전 관장

김창곤 작가
김창곤 작가

[김세중기념사업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국내 1세대 조각가 김세중(1928~1986) 업적을 기리는 김세중조각상의 제32회 수상자로 김창곤(63) 작가가 선정됐다.

김세중기념사업회(이사장 김남조)는 18일 이같이 밝히며 "김창곤 작가는 돌조각에 천착해온 장인 정신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 작가는 홍익대 조소과를 졸업하고 이탈리아 국립카라라미술대학에서 유학한 뒤 돌 작업에만 매진해 왔다. 돌 고유의 특성을 훼손하지 않는 작업을 통해 형상의 본질을 파고든다.

제29회 청년조각상은 버려진 가구와 일상용품을 해체하거나 잔해를 재배치하는 작업을 선보인 연기백(44) 작가에게 돌아갔다.

제21회 한국미술 저작·출판상 수상자로는 '한국 근현대 회화의 형성 배경'(학고재 펴냄) 저자인 정형민(66) 전 국립현대미술관장이 선정됐다.

시상식은 25일 오후 5시 서울 용산구 김세중미술관(예술의 기쁨) 대강당에서 열린다.

김세중조각상은 올해까지 조각상 69명, 미술저작상 20명을 배출했다.

연기백(왼쪽) 작가와 정형민 전 국립현대미술관장
연기백(왼쪽) 작가와 정형민 전 국립현대미술관장

[김세중기념사업회 제공=연합뉴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