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감독원 사칭 1억1천만원 보이스피싱 사기 일당 구속

송고시간2018-06-18 06:48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피해자들에게 전화를 건 뒤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해 1억1천만원을 송금받아 가로챈 일당이 구속됐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선 모(24) 씨 등 중국 조선족 3명을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현금 갈취·보이스 피싱·사기피해 (PG)
현금 갈취·보이스 피싱·사기피해 (PG)

[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경찰에 따르면 선 씨 등은 지난 2월부터 2개월간 금융감독원 직원이라고 속여 피해자 9명에게 전화를 걸거나 만난 뒤 계좌에 있는 돈을 이체시키는 수법으로 모두 1억1천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원인 이들은 국내에서 피해자들이 전화금융사기에 속아 대포통장으로 송금한 돈을 출금해 중국 조직에 넘기는 역할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피해자를 가장해 보이스피싱 송금책을 유인해 검거하고 다른 일당도 차례로 붙잡았다.

경찰은 이들에게 은행계좌를 빌려준 9명도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