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헛발질 수아레스, 벤치 지킨 살라흐…무산된 맞대결(종합)

송고시간2018-06-15 23:42

우루과이, 이집트와 조별리그 첫 경기서 1-0 진땀승

이집트 감독 "살라흐, 다음 경기에는 뛸 수 있을 듯"

루이스 수아레스(왼쪽)와 무함마드 살라흐. [EPA=연합뉴스]

루이스 수아레스(왼쪽)와 무함마드 살라흐.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전 세계 축구팬의 기대를 모은 루이스 수아레스(우루과이)와 무함마드 살라흐(이집트)의 맞대결은 결국 이뤄지지 못했다.

수아레스는 90분 내내 뛰고도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체면을 구겼고, 어깨를 다친 살라흐는 벤치에서 팀 패배를 지켜만 봐야 했다.

우루과이는 15일(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A조 1차전 이집트와 경기에서 후반 44분 터진 호세 히메네스의 결승 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이 경기의 가장 큰 관심사는 세계 최정상급 공격수인 수아레스와 살라흐 가운데 누가 먼저 골 맛을 보느냐였다.

현재 FC 바르셀로나에서 뛰고 있는 수아레스는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리버풀에서 맹활약했고, 2013-2014시즌에는 31골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이에 맞선 살라흐는 현재 리버풀의 에이스로 올 시즌 32골을 넣어 득점왕을 거머쥐었다.

그래서 이들의 맞대결은 '리버풀의 현재와 미래', '살(라흐)·수(아레스) 대첩' 등으로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수아레스는 90분 내내 무거운 몸놀림으로 일관했다.

전반 14분에야 첫 번째 슈팅을 한 수아레스는 전반 24분 골대 왼쪽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잡고도 허무하게 그물 옆을 때렸다.

A매치 99경기 51골로 우루과이 역대 최다 골 선수답지 않은 모습이었다.

0-0으로 답답한 경기가 이어지던 가운데 후반 28분에는 골 지역 왼쪽으로 파고들며 에딘손 카바니의 스루패스를 받았지만, 곧바로 슈팅하지 않고 골키퍼를 제치려다 기회를 날렸다.

그나마 수아레스가 한 역할이 있다면, 경기 막판 히메네스의 결승 골이 터진 뒤 상대 선수를 등지고 파울을 유도해 아흐마드 히가지에게 옐로카드를 선물한 장면이다.

지난달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어깨를 다친 살라흐는 결국 1분도 그라운드를 밟지 못한 채 자신의 첫 월드컵 경기를 마쳤다.

우루과이전을 앞두고 엑토르 쿠페르 이집트 감독은 "예측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는 한, 살라흐가 뛸 것이라고 거의 100% 장담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축구에 100%는 없다. 살라흐는 이집트가 0-0으로 맞서며 선전할 때도, 먼저 골을 내준 뒤에도 몸을 풀지 않았다.

살라흐의 부상이 알려진 것보다 심각하거나, 엑토르 감독이 투입 시기를 놓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경기 후 쿠페르 감독은 "살라흐는 우리에게 중요한 선수이며, 다음 경기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을 것"이라며 "이번 경기에서 그에게 (부상 재발의) 위험 부담을 지우고 싶지 않았다"고 말해 살라흐의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라는 걸 암시했다.

이집트는 20일 러시아, 25일 사우디아라비아와 차례로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러시아가 사우디아라비아를 5-0으로 대파한 터라 2경기 모두 승리해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쿠페르 감독은 "살라흐가 다음 경기에서는 뛸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빠른 회복을 기대했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