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갑룡 경찰청장 후보자 "경찰은 제복 입은 시민…책임 무거워"

송고시간2018-06-15 22:55

경찰위원회 임명제청 동의…"경찰 거듭나야 할 시기"

차기 경찰청장에 내정된 민갑룡 경찰청 차장(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신임 경찰청장에 내정된 민갑룡 경찰청 차장이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2018.6.15kane@yna.co.kr(끝)

차기 경찰청장에 내정된 민갑룡 경찰청 차장(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신임 경찰청장에 내정된 민갑룡 경찰청 차장이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2018.6.15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차기 경찰청장으로 15일 내정된 민갑룡 경찰청 차장은 "국민이 바라는 경찰로 거듭나야 하는 중대한 시기에 책임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민 차장은 이날 늦은 오후 자신의 경찰청장 임명제청 동의 안건을 심의한 경찰위원회 회의에 출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경찰위원회는 경찰법에 명시된 경찰청장 임명 절차에 따라 이날 임시회의를 열고 만장일치로 이 차장의 경찰청장 후보자 신분을 확정했다.

이후 인사청문 요청안이 국회에 제출되고, 국회 인사청문회 등 법적 절차를 거치면 문재인 대통령이 경찰청장으로 최종 임명한다.

다만 후반기 국회 원 구성이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태여서 인사청문 절차가 정상적으로 진행되기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민 차장은 19세기 근대 경찰제도를 확립한 영국 정치인 로버트 필의 경구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을 언급하면서 "경찰 본연의 정신에 기초해 국민 안전과 인권,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경찰은 제복 입은 시민'이라는 생각으로 경찰 생활을 했다"며 "경찰과 시민이 신뢰받고 서로 존중하는, 경찰과 시민의 생각에 차이가 없는 공동체 속에서 안녕과 질서를 유지하는 것이 경찰의 신성한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민 차장은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이나 광역단위 자치경찰제 등 당면 현안과 관련해서는 "준비해서 청문회를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친분으로 내정됐다는 평가가 있다'는 말에도 같은 답변을 내놨다.

전남 출신인 민 차장은 1984년 경찰대(4기)에 입학해 1988년 졸업과 함께 경위로 임용됐다. 호남 출신으로는 김대중 정부에서 임명된 이무영 청장(1999년 11월15일∼2001년 11월9일)이후 약 17년 만에 처음이다.

경찰청 기획조정담당관(총경)과 기획조정관(치안감) 등을 거친 경찰 조직 내 최고의 기획통으로 평가받는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기획조정관에 이어 경찰청 차장(치안정감)에 임명되고서는 경찰개혁 과제 추진을 총지휘해 왔다.

2016년 8월 취임한 이철성 현 경찰청장은 이달 30일 정년퇴임한다.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