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주현, 9회말 2사 끝내기안타…LG, KIA 꺾고 4연패 탈출

송고시간2018-06-15 21:41

윌슨, 8이닝 1실점 호투했으나 마무리 난조로 승리 놓쳐

LG 내야수 정주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LG 내야수 정주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휘청거리던 LG 트윈스가 9회말에 터진 정주현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힘겹게 연패의 늪에서 탈출했다.

LG는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에서 3-3으로 팽팽히 맞선 9회말 2사 1,2루에서 정주현이 천금 같은 좌전안타로 결승점을 뽑아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리그 4위 LG는 이로써 최근 4연패에서 벗어나 5위 KIA와의 승차를 다시 3게임으로 벌렸다.

외국인 투수 타일러 윌슨과 팻딘의 선발 대결에서 LG는 종반까지 앞서다 마무리 정찬헌의 난조로 동점을 허용한 뒤 다시 승리를 거머쥐었다.

LG는 1회말 선두타자 이형종의 솔로아치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형종은 볼카운트 1볼에서 KIA 선발 팻딘의 2구째 가운데로 떨어지는 포크볼을 퍼 올려 좌측 펜스를 훌쩍 넘겼다.

3회말에는 1사 후 볼넷을 고른 정주현이 이형종의 좌전안타 때 3루까지 도달한 뒤 오지환의 외야 뜬공으로 홈을 밟아 2-0으로 앞섰다.

윌슨의 호투에 눌려 7회까지 4안타에 그치던 LG는 8회초 대타 김주찬이 좌전안타, 최원준은 우중간 2루타를 날려 무사 2,3루의 기회를 잡았다.

이어 김민식의 유격수 땅볼로 1점을 만회했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반격에 나선 LG는 8회말 선두타자 정주현이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이형종의 적시타로 홈을 밟아 3-1로 달아났다.

그러나 KIA는 9회초 LG 마무리 정찬헌을 상대로 최형우가 솔로아치를 그려 1점을 따라붙었고 2사 후에는 나지완, 김주찬, 최원준의 연속안타로 1점을 추가, 3-3 동점을 만들었다.

연장 기운이 감돌던 승부에서 해결사는 정주현이었다.

LG는 9회말 채은성의 좌전안타와 보내기번트, 고의사구 등으로 만든 2사 1,2루에서 정주현이 좌전안타를 날려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LG 선발 윌슨은 8이닝 동안 삼진 6개를 뽑으며 산발 6안타 1실점으로 막았으나 마무리의 난조로 승리를 놓쳤다.

shoel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