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서 '무슬림 처벌의 날' 편지 뿌린 30대男 기소

송고시간2018-06-15 17:43

'무슬림 처벌의 날' 편지 [출처 : 트위터(@Rowaida_Abdel)]
'무슬림 처벌의 날' 편지 [출처 : 트위터(@Rowaida_Abdel)]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지난 3월 영국 전역에 '무슬림 처벌의 날(Punish A Muslim)'이라는 제목의 혐오편지를 배포한 30대 남성이 살인청부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고 공영 BBC 방송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영국 경찰은 지난 12일 링컨시에서 용의자로 지목된 데이비드 파넘(35)을 체포하고, 그의 집과 사무실 등을 수색했다.

파넘은 런던을 비롯해 버밍엄, 카디프, 레스터, 셰필드 등 영국 전역에 편지를 보내 4월 3일이 '무슬림 처벌의 날'이라며 무슬림 신자들을 고문 혹은 산성 물질로 공격하거나, 모스크(이슬람사원)를 방화하라고 촉구했다.

이 편지는 실제로 공격을 이행하면 보상을 해주겠다면서, 무슬림 여성의 히잡을 잡아당기면 25점, 산성 물질 공격은 50점, 모스크에 불을 내거나 폭탄 공격을 하면 1천 점을 획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파넘은 이 외에도 폭탄을 설치했다는 장난전화를 하거나, 유독물질을 가장한 물질을 보내는 등 총 14개 혐의에 대해 기소됐다.

파넘은 이날 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