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거돈 "가덕신공항 재추진 추호도 변함없어"

송고시간2018-06-15 17:41

"선거 과정의 고소·고발 이번엔 취하하지 않을 것"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자는 15일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에는 추호도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후 부산시장직 인수위원회 위원 인선과 운영 방침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에서 '가덕도신공항 재추진 공약은 선거용이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오 당선인은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에는 추호의 변함이 없다. 앞으로 추진되는 상황을 수시로 시민 여러분에게 보고 드리겠다"며 "필요하다면 인수위에 가덕신공항 특별위원회를 만드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덕신공항 추진 변함없다"
"가덕신공항 추진 변함없다"

(부산=연합뉴스)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인이 15일 시장직 인수위 구성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6.15

그는 "주변 여건이 많이 변해 지역의 갈등문제도 없다"며 "대구·경북은 대구·경북대로 새로운 방안을 찾아 나가고 있어 가덕신공항에 반대는 없을 것이고, 경남·울산도 (가덕신공항 재추진에) 공감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화가 필요한 부분은 설득해 부산·울산·경남이 같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오 당선인은 시정의 연속성 단절 등 업무 인수 과정에서 우려되는 혼란과 관련해서는 "원래 변화에는 다소 간의 혼란이 있게 마련이지만 최소화하는 방법이 무엇일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재임 중 경남도와 협력 문제에 대해서는 "이번 민선 7기는 부산만을 위한 시정이 돼서는 안 된다. 부·울·경 광역권 시각에서, 더 나아가 전남을 포함한 남해안권 협력관계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선거운동 기간에 전남지사가 부산에 와서 부산∼목표 간 KTX 신설, 남해안의 관광벨트 구축 등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오 당선자는 선거 과정에서 서병수 후보 측과 주고받은 고소·고발 건과 관련 "이번에는 취하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더 이상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