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상선, 국내 조선 '빅3'와 선박 건조계약 의향서 체결

송고시간2018-06-15 17:05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상선[011200]은 15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사옥에서 국내 조선소 '빅3'(Big 3)와 친환경 초대형 컨테이너선 건조를 위한 LOI(건조계약체결의향서) 체결식을 각각 진행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을 비롯해 가삼현 현대중공업[009540] 사장, 정성립 대우조선해양[042660]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010140] 사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상선 조선소 '빅3'와 초대형 컨테이너선 건조를 위한 LOI 체결
현대상선 조선소 '빅3'와 초대형 컨테이너선 건조를 위한 LOI 체결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과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왼쪽 사진), 유창근 사장과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가운데 사진), 유창근 사장과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오른쪽 사진)이 LOI 체결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현대상선은 이달 4일 3조원 규모로 추산되는 친환경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의 건조를 국내 조선 3사에 나눠 발주하기로 하고 조선사들과 LOI 체결을 위한 협의를 진행해 왔다.

발주물량 20척 가운데 2만3천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12척은 2020년 2분기 인도가 가능한 대우조선해양에 7척 발주하고, 삼성중공업에 5척 발주한다. 1만4천TEU급 8척은 2021년 2분기 납기 가능한 현대중공업에 발주한다.

현대상선은 앞으로 조선 3사와 선박 건조를 위한 세부사항을 협의하고 이른 시일 안에 선박 발주를 위한 건조계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현대상선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2020년까지 2만3천TEU급 친환경 컨테이너선 12척을 아시아∼북유럽 노선에 투입하고, 1만4천TEU급 8척을 미주 동안 노선에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