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년전 트럼프 "우선 북한과 맹렬하게 협상할 것"

송고시간2018-06-15 17:03

NBC와 인터뷰에서 20년후 북미정상회담 예보?…"우리가 진지하면 북한도 응할 것"

"협상 안되면, 미사일 개발 장소를 재래식 무기로 공격"…문제 해결은 미루지 말고 "지금 해야"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들(북한)이 재미로 그것(핵 개발)을 하는 것은 아니다. 이유가 있을 것이다. 마주 앉아서 정말 협상하는 게 좋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대통령이 되기 훨씬 전인 지난 1999년 10월 24일 NBC방송의 '미트 더 프레스'에 출연해서 한 말이다.

20년전 트럼프 "우선 북한과 맹렬하게 협상할 것" - 1

이어서 그는 "그 협상이 실패하면 문제 해결을 나중으로 미루지 말고 지금 하는 게 낫다…모든 정치인들이 이를 알면서도 아무도 말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북한에) 우리 핵무기를 사용한다는 말이 아니다. 북한이 미사일을 개발하는 장소가 있을 테니 그곳을 재래식 무기로 공격할 수 있다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영국의 데일리메일은 1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2000년 대통령 선거에 제3당 후보로 출마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을 때 인터뷰한 영상을 소개하며 "트럼프가 자신의 (2018년) 북미 정상회담을 예보했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진행자가 '당신은 대통령이라면 북한의 핵시설에 대한 선제타격을 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는데'라고 질문한 데 대해 트럼프는 "우선은 협상이다. 맹렬하게 협상할 거다. 가능한 최상의 협상 결과를 얻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트럼프는 "이들(북한)이 3-4년 후면 핵무기를 보유하게 돼 세계 곳곳, 특히 미국을 겨냥할 것인데, 이걸 (지금) 해결하는 게 낫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경제 문제도 있고 사회보장 문제도 있지만 "이 세계의 최대 문제는 핵확산"이라는 것이다.

그는 북한을 "이상하긴 하지만, 바보들은 아닌" 집단으로 묘사하면서 북한이 핵을 개발하는 이유가 있을 테니 우선 협상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 문제를 "정말 잠재적으로 믿을 수 없을 만큼, 최대의 문제"라고 지적하고 "내 말은 이걸 멈추기 위해 뭔가 해야 한다는 것이다. 5년 후 그들이 핵무기로 뉴욕, 워싱턴, 그리고 우리 모두 각각을 겨냥할 때나 해결에 나설 것이냐 아니면 지금 나설 것이냐"라고 물었다.

"지금 하는 게 낫다. 그들(북한)이 우리가 (협상에) 진지하다고 생각한다면, 내가 수많은 사람들과 협상해봤는데, 그들도 협상에 응할 것이다. 그렇게 되면 문제가 될 일이 없을 것이다"라고 트럼프는 자답했다.

y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