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미래, 내주 비대위 출범·8월 전대 개최…당 수습 '시동'

송고시간2018-06-15 17:36

오는 21일 또는 22일 새 원내대표 선출키로

김동철 "한국당과 연대 없다…평화당과 재결합도 불가"

바른미래당 지도부 총사퇴(PG)
바른미래당 지도부 총사퇴(PG)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바른미래당은 15일 내주 중 비상대책위원회를 본격 가동하는 데 이어 오는 8월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전날 유승민 전 공동대표가 대표직에서 물러난 데 이어 이날 박주선 전 공동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총사퇴하면서 '지도부 공백 사태'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김동철 비대위원장 기자 간담회
김동철 비대위원장 기자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8.6.15
jjaeck9@yna.co.kr

일단 비대위를 가동해 지도부 공백을 메우고 전당대회를 통해 새 지도부를 선출, 당을 추스르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김동철 원내대표를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임했고, 원내대표도 새로 뽑기로 했다.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간담회를 열고 "가급적 오늘 중으로 비대위원 인선을 마치고, 18일부터 비대위 체제가 가동할 것"이라며 "신임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까지 총 7명으로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학규-김동철-박주선-안철수 '오찬 회동'
손학규-김동철-박주선-안철수 '오찬 회동'

(서울= 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왼쪽 부터),김동철, 박주선, 안철수,등 지도부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 있는 한 식당에서 회동하고 있다.
jjaeck9@yna.co.kr

김 위원장은 "20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을 위해 원내대표를 하루빨리 선출해야 한다"며 "21일 또는 22일 원내대표 선거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당대회에 대해서는 "두 달 이내에 개최하는 것으로 당내외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8월 중 일요일을 검토중이며, 정확한 날짜는 7월 초 까지 확정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전당대회는 전국을 순회하는 경선 방식이 아니고, 전당원 투표에 의해서 하면 된다"면서 "(장소도)국회 의원회관에서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당의 화학적 융합을 위해 "다음주 초반 의원 워크숍을 열고, 매주 1회는 의원 오찬을 정례화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선거 참패 원인에 대해 "내부적으로는 자유한국당과의 차별화에 실패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지난 보수정권 9년 동안의 적폐청산과 한반도 평화의 문을 연 것이 외부적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한국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선 "한국당은 보수를 표방할 자격도 없는 수구정당"이라며 "그런 정당의 혁신은 기대도 안 한다. 한국당과의 어떤 연대나 통합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민주평화당과의 재결합 가능성에 대해 "호남 지역주의에 기반한 평화당과의 결합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정부·여당을 확실히 견제·비판할 강한 야당을 만드는 데 평화당이 오히려 힘을 합해달라"고 주문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