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아차 쏘울 EV 인기…올해 팔린 10대 중 7대가 전기차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기아자동차[000270]의 준중형차 쏘울이 전기차 모델의 인기에 힘입어 내수시장에서 질주하고 있다.

1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기아차 쏘울은 올해 1∼5월 국내에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1% 증가한 1천68대가 판매됐다.

쏘울은 현재 가솔린과 디젤, 전기차 등 3개 모델이 출시되고 있는데 특히 전기차 모델인 쏘울 EV의 비중이 70%에 육박하며 판매를 주도하고 있다.

쏘울 EV는 이 기간 740대 팔리며 69.3%의 비중을 차지했다. 새로 팔린 쏘울 10대 중 7대가 전기차 모델인 셈이다. 이는 또 연간 누적 기준으로 전기차 모델 비중이 가장 큰 것이다.

같은 차종에서 가솔린·디젤 등 내연기관 모델이 전기차 모델보다 훨씬 많이 팔리는 게 일반적인 것에 비춰보면 매우 이례적이다.

쏘울 EV가 처음 출시된 2014년 내수시장에서 쏘울 EV의 비중은 9.2%에 불과했다. 이듬해인 2015년 28.8%, 2016년 28.4%로 상승하던 쏘울 EV 비중은 지난해 68.2%로 급격히 치솟았다.

기아차 쏘울 EV 인기…올해 팔린 10대 중 7대가 전기차 - 1

판매 대수로는 2014년 414대, 2015년 1천166대, 2016년 729대, 2017년 2천51대였다.

지난해부터 쏘울 EV 판매가 급증한 것은 지난해 새로 출시된 2018 쏘울 EV 덕분으로 풀이된다.

2018 쏘울 EV는 종전 모델보다 배터리 용량이 3㎾h 늘어난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주행거리가 기존 148㎞에서 180㎞로 확장됐다.

여기에 레저용차량(RV) 특유의 넓은 실내공간, 개성적인 외관 등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근 들어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00∼400㎞에 달하는 전기차들이 속속 나오는 상황에서 1회 충전 주행거리가 그보다 훨씬 짧은 쏘울 EV의 이런 인기는 여전히 이례적인 현상이다.

예컨대 5월부터 판매된 현대자동차[005380]의 코나 일렉트릭은 1회 충전으로 406㎞를 달리고, 지난해 나온 한국GM의 볼트 EV는 380㎞를 간다.

기아차 관계자는 "쏘울 EV는 독특한 외관에 RV라는 특징이 결합해 주행거리가 짧지만 근거리 출퇴근용 전기차가 필요한 여성 운전자나 세컨드카 수요자 등을 중심으로 틈새 시장을 파고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하반기 주행거리를 380㎞ 이상으로 확대한 니로 EV를 출시할 예정인데 쏘울 EV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17 07: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