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외유성 출장' 김기식 전 금감원장 피의자 조사(종합)

송고시간2018-06-15 17:00

정치자금법 위반·뇌물수수 혐의 적용…오전 9시 소환

김기식에 쏠린 눈
김기식에 쏠린 눈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취재진에 둘러싸인 채 입장하고 있다. 2018.4.16
saba@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피감기관 돈으로 외유성 출장을 다녀온 의혹을 받는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15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김 전 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김 전 원장은 정치자금법 위반과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원장은 과거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회의원을 지내면서 피감기관 돈으로 여러 차례 해외출장을 다녀온 의혹을 받는다. 자유한국당과 시민단체는 김 전 원장을 뇌물수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 전 원장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부담으로 2015년 5월 25일부터 9박 10일 동안 미국 워싱턴DC와 벨기에 브뤼셀, 이탈리아 로마, 스위스 제네바 출장을 다녀왔다.

지난 4월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수십명의 참고인 조사와 압수수색 자료 분석을 마치고 두 달 만에 김 전 원장을 불렀다.

검찰은 김 전 원장이 해외출장을 다녀오게 된 시기와 횟수, 배경, 출장 비용 처리 등을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출장 당시 국회의원이던 김 전 원장과 피감기관 사이의 대가관계, 직무 관련성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을 포함해 한국거래소(KRX) 부산 본사와 서울사무소,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더미래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하고 회계자료와 증빙서류, 내부 문서 등을 확보했다.

이어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우리은행, 한국거래소 직원 등 피감기관 관계자들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지난 4월에는 해외출장에 동행한 김 전 원장 비서도 소환 조사했다.

또 자금 유출입과 회계 처리 과정 등을 들여다보기 위해 계좌추적 작업도 병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