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위당정청 회의 20일 개최…북미회담 후속조치 등 논의

서민경제 안정 대책·최저임금 정책 개선 방안도 안건에 포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는 20일 국회에서 고위당정청 회의를 열어 남북·북미 정상회담 후속조치 등 핵심 현안을 논의한다.

이번 회의에는 당에서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정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홍남기 국정조정실장 등이 각각 참석한다.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반장식 일자리수석, 홍장표 경제수석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압승 이후 처음 열리는 고위당정청 회의이기도 하다.

이들은 회의에서 남북·북미 정상회담 후속조치로 남북 경제협력과 이산가족 상봉 등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국회에서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 통과를 다시 추진하는 방안 등을 검토한다.

아울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등 서민경제 안정 대책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규제·금융개혁 대책을 포함한 혁신성장 세부 추진 계획을 공유할 계획이다.

최저임금 정책과 일자리안정자금 제도 개선 방안,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근로시간 단축 대비, 내년도 재정운용전략과 예산편성 계획 등도 논의 테이블에 오를 전망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고위당정청 회의는 최근 불거진 핵심 현안을 폭넓게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오는 20일 개최하는 것으로 잠정 결정했으나 변경될 여지도 있다"고 말했다.

한자리에 모인 당정청
한자리에 모인 당정청(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 총리,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2018.5.15
kimsdoo@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15 16: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