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계 대상 1호' NC 왕웨이중, 대만 대표로 아시안게임 참가

송고시간2018-06-15 15:51

대만 대표팀에 합류하는 왕웨이중.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만 대표팀에 합류하는 왕웨이중.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NC 다이노스 좌완 왕웨이중(26)이 대만 야구대표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선다.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을 노리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유력한 결승 상대인 대만과 경기가 더 부담스러워졌다.

NC는 15일 "왕웨이중이 아시안게임 대만 대표팀에 합류한다. 선수가 참가 의사를 밝혔고, 구단이 선수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다"며 "KBO리그 아시안게임 휴식기(8월 16일∼9월 3일)에 왕웨이중을 대만 대표팀에 파견한다"고 밝혔다.

왕웨이중은 구단을 통해 "대만 팀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 오랜만에 국제대회를 나가는 것이라 긴장된다"라고 말했다.

대만은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의 최대 난적이다. 일본이 사회인리그 출신으로 대표팀을 꾸리면서, 아시안게임 야구 금메달 경쟁은 한국과 대만의 2파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

대만은 전통적으로 타선이 강하고, 투수력이 약하다. 왕웨이중의 합류는 대만 대표팀의 약점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왕웨이중은 미국 마이너리그에서 5시즌 동안 116경기에 등판해 26승 21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25를 올렸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짧게 머무르며 22경기 18⅔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11.09의 성적을 냈다.

왕웨이중은 올 시즌을 앞두고 NC와 90만 달러에 계약하며, KBO리그 최초의 대만 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왕웨이중은 15일 현재 KBO리그에서 4승 4패 평균자책점 3.55로 활약했다.

한국 대표팀에 선발된 타자 중 박건우(6타수 3안타), 김현수(9타수 3안타)에겐 약했지만, 오지환(6타수 1안타), 김재환, 양의지(이상 6타수 무안타), 김하성(3타수 무안타)에게는 무척 강한 모습을 보였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