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피 달러 강세에 2,410선도 붕괴…석달여 만에 최저

송고시간2018-06-15 15:47

코스닥은 닷새 만에 '찔끔' 상승

코스피 달러 강세에 2,410선도 붕괴
코스피 달러 강세에 2,410선도 붕괴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KEB외환은행 딜링룸 모니터에 주식시장 종가와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9.44포인트(0.80%) 떨어진 2,404.04로 장을 마쳤다. hkmp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코스피가 15일 유럽중앙은행(ECB)발 훈풍에 상승 출발했다가 미국 달러화 강세의 여파로 하락 전환하며 2,410선까지 내줬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9.44포인트(0.80%) 떨어진 2,404.04로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는 지난 3월 7일(2,401.82) 이후 3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8.70포인트(0.36%) 오른 2,432.18로 출발했으나 외국인의 매도로 하락 전환해 약세 흐름을 이어갔다.

간밤 ECB는 자산매입(양적완화·QE)을 올해 12월 종료하되 '제로' 수준의 기준금리는 내년 여름까지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투자심리가 개선되면서 유럽 증시는 상승세를 보였으나 국내 증시에서는 달러화 강세가 수급 불안 요인으로 작용했다.

김성환 부국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금리인상 가속화,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 인상 발표 등 대내외 악재가 남아 있다"면서 "ECB 회의 결과 발표 이후 불거진 달러화의 급등세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ECB 통화정책 회의 결과가 비둘기파적으로 해석된 것은 국내 증시에 긍정적"이라면서도 "달러 강세에 대한 부담은 단기간 지속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나흘째 '팔자' 행진을 이어가며 5천562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하루 순매도 규모로는 지난달 30일(6천904억원) 이후 최대치다.

원/달러 환율 14.6원 급등
원/달러 환율 14.6원 급등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KEB외환은행 딜링룸 모니터에 주식시장 종가와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거래일 종가보다 14.6원 오른 달러당 1,097.7원을 기록했다. hkmpoh@yna.co.kr

기관과 개인은 각각 2천841억원과 2천660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005930](-1.14%), POSCO[005490](-1.12%), KB금융(-1.79%), NAVER[035420](-2.40%) 등이 내렸다.

반면 SK하이닉스[000660](0.81%), 셀트리온[068270](6.61%), LG화학[051910](0.95%), 한국전력[015760](1.30%)은 올랐다.

업종별로는 의약품(2.46%), 전기가스(1.90%), 비금속광물(0.99%)이 강세를 보였고 서비스(-3.18%), 통신(-2.24%), 은행(-2.09%)은 약세를 기록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6포인트(0.19%) 오른 866.22로 장을 마쳤다. 5거래일 만에 소폭이나마 상승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2.21포인트(0.26%) 오른 866.77로 개장한 뒤 강보합권에서 횡보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68억원, 77억원을 순매수했고 개인은 470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4.15%), 신라젠(3.56%), 에이치엘비[028300](2.48%), 셀트리온제약[068760](3.04%), 스튜디오드래곤[253450](3.62%) 등 대부분이 올랐다.

10위권에서는 메디톡스[086900](-0.15%)와 바이로메드[084990](-1.44%)만 내렸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