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율, 달러당 14.6원 급등…1,100원선 가까이로↑

송고시간2018-06-15 15:34

원/달러 환율 14.6원 급등해 1,100원 육박
원/달러 환율 14.6원 급등해 1,100원 육박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KEB외환은행 딜링룸 모니터에 주식시장 종가와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거래일 종가보다 14.6원 오른 달러당 1,097.7원을 기록했다. hkmpoh@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원/달러 환율이 15일 급등하면서 달러당 1,100원 선을 눈앞에 뒀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14.6원 오른 달러당 1,097.7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이 이처럼 급격히 오른 것은 전날 밤 유럽중앙은행(ECB)의 발표 영향으로 풀이됐다.

ECB는 양적완화(QE)를 올해 12월 종료하겠다면서도 '제로' 수준의 기준금리는 내년 여름까지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시장은 QE 종료보다 제로금리 유지 방침에 더 주목, 유로화 약세와 달러화 강세로 이어져 원/달러 환율에 상승 압력을 가했다.

중국의 산업생산, 소매판매, 고정투자 등 경제지표가 전날 부진하게 발표된 데다 미·중 무역분쟁 우려가 커진 것도 위험자산(원화) 기피 심리를 자극했다.

삼성선물 전승지 연구원은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을 대거 팔아치우면서 환율을 끌어올렸다"고 전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990.57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엔당 984.41원)보다 6.16원 높다.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