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G 주파수 경매 '당일 결판' 불발…2단계 18일로 연기

송고시간2018-06-15 15:28

1단계 '대역폭 결정' 경매는 오후 5시까지 진행

5G 주파수 경매 각오 밝히는 이동통신 3사
5G 주파수 경매 각오 밝히는 이동통신 3사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김순용 kt 정책협력담당 상무(왼쪽부터), 강학주 LG유플러스 공정경쟁담당 상무,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 상무가 1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에서 열린 '2018 5세대(5G)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에 참석하며 각오를 밝히고 있다.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고현실 기자 = 15일 열린 5세대 이동통신(5G) 주파수 경매가 이통 3사의 치열한 경쟁으로 날을 넘겨 18일까지 이어지게 됐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G 주파수 경매가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분당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시행됐지만 1단계인 '대역폭 결정' 경매가 오후 3시까지 완료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2단계인 '주파수 위치(순서) 결정' 경매는 18일 열리게 됐다.

1단계 경매가 오후 5시까지 진행되지만, 과기정통부가 2단계 경매가 2~3시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해 1단계 경매가 오후 3시까지 완료되지 않을 경우 2단계 경매를 다음 근무일에 시행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5G 주파수 경매는 3.5㎓와 28㎓ 대역이 동시에 진행되며, 블록 개수를 결정하는 1단계와 블록 위치를 결정하는 2단계로 구성된다.

1단계 경매도 이날 오후 5시까지 낙찰이 이뤄지지 않으면 18일로 연기된다.

과기정통부는 오후 6시 이날 경매 중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5G 주파수 경매ㆍ이동통신 3사(PG)
5G 주파수 경매ㆍ이동통신 3사(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