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사우디, 0-5 참패한 대표팀 선수들 징계 예정"

송고시간2018-06-15 15:17

사우디아라비아, 망연자실 [EPA=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망연자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가 월드컵 축구대회 개막전에서 홈팀 러시아에 0-5로 참패한 자국 대표팀 선수들에게 징계를 내릴 예정이다.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은 15일(이하 한국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알-윰 아사바 신문이 아딜 에자트 축구협회장의 발언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고 전했다.

에자트 협회장은 "우리는 이번 패배에 매우 실망했다"며 "경기 결과는 처음부터 끝까지 불만족스러웠다. 우리가 준비한 것을 하나도 보여주지 못한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몇몇 선수들은 징계를 받게 될 것"이라며 징계 대상으로 골키퍼 압둘라 마아유프, 스트라이커 무함마드 사흘라위, 수비수 우마르 하우사위 등을 꼽았다.

경기 뒤에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체육부장관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대실패"라고 냉혹한 비판을 가하기도 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날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러시아에 0-5로 대패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1일 자정 우루과이와 2차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도 후안 안토니오 피치 감독이 반격하지 못한다면 대회 중 해고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