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북민 진료지침 첫 마련…"건강검진·꾸준한 치료 중요"

송고시간2018-06-15 14:14

통일보건의료학회 "향후 남북보건의료 교류 발판 될 것"

북한 주민 귀순(PG)
북한 주민 귀순(PG)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의사와 환자가 직접 만나는 진료 현장에서의 남북한 차이를 해소하고, 상호이해를 장려하기 위한 일종의 지침이 마련됐다.

통일보건의료학회는 15일 서울 신촌 연세암병원에서 열린 춘계 학술대회에서 북한이탈주민(탈북민)과 국내에서 탈북민을 진료하는 보건의료인을 대상으로 각각 마련된 10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학회에 따르면 북한은 특정 의사가 특정 지역 내 120~130가구의 건강을 책임지는 호담당의사제를 무상으로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는 검사 장비 부족 등으로 정확한 질병을 진단하지 못하고, 환자가 북한의 길거리 시장인 '장마당'에서 개인적으로 약을 구해 복용하는 등 약물 오남용 문제도 심각하다.

이런 남북한의 보건의료시스템 차이로 탈북민들도 남한에서 병원을 찾아가는 자체를 어려워하는 경우가 많다는 게 학회의 지적이다.

학회는 "뚜렷한 증상이 없는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은 질환으로 간주하지 않아 치료하지 않는 경향이 짙다"면서 "증상을 과하게 표현해야 약을 처방받을 수 있던 북한에서의 행동을 그대로 하거나 자의적으로 약물 복용량을 조절하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통일보건의료학회는 탈북민과 국내 보건의료인의 상호이해를 돕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가이드라인이 향후 남북보건의료 교류를 위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탈북민을 위한 가이드라인에는 정기 건강검진, 올바른 건강습관 유지 등 기본 수칙과 의료진을 믿고 꾸준히 치료를 받을 것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와 함께 국내 보건의료인에게는 증상이 없으면 병이 없다고 생각하는 탈북민에 대해 지속 관리의 중요성과 합병증 위험을 고지하고, 약물 오남용 및 과용 위험성을 꼭 설명해주라고 권고했다.

전우택 통일보건의료학회 이사장(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건강의학교실 교수)은 "이번 가이드라인을 만들기 위해 탈북민, 탈북민을 진료한 의료인의 의견을 전방위적으로 수렴했다"며 "남북보건의료 교류를 위한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신곤 통일보건의료학회 학술이사(고려대 안암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향후 남북관계가 진전되면 학회가 마련한 진료실 가이드라인 등이 보건협력의 플랫폼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한반도 건강공동체를 준비하는 데 기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