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대 교수 상습 갑질·폭언·성희롱…학생들 "못 참겠다"

송고시간2018-06-15 14:01

수업·평가 집단거부 교수 파면 요구…총장 "엄중 처리"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대학교수의 상습적인 갑질과 폭언, 성희롱에 고통받던 학생들이 해당 교수의 파면을 요구하며 수업과 시험을 거부하고 나섰다.

상습 폭언·성희롱 교수에 뿔난 제주대 학생들
상습 폭언·성희롱 교수에 뿔난 제주대 학생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5일 제주대학교 건물에 붙은 멀티미디어학과 4학년 학생들의 A 교수 파면 요구 대자보. 2018.6.15 bjc@yna.co.kr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전공 4학년 학생들은 15일 "A 교수의 폭언, 인격모독, 교권남용, 외모 비하, 성희롱 행위 등에 대해 더는 침묵하지 않겠다"며 "해당 과목의 수업과 평가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4년간 A 교수의 갑질 횡포에 치욕적인 수업을 견뎌야 했다"며 "수년간 당해왔던 갑질의 악습을 끊어내고 더 나은 학과를 후배들에게 물려주고자 앞으로 입 다물며 숨어있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학생들은 대자보를 통해 해당 교수가 사적인 일에 학생 동원, 고가의 참고서 강매, 고액 참가비의 공모전 참여와 상금배분 강요, 정규수업시간 이외 무기한 연장수업, 당일 통보식의 수업시간 변경 등 상습적으로 갑질을 했다고 설명했다.

상습 폭언·성희롱 교수에 뿔난 제주대 학생들
상습 폭언·성희롱 교수에 뿔난 제주대 학생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대 멀티미디어학과 4학년 학생 일동은 15일 대자보 등을 통해 상습 폭언과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전공교수의 파면을 요구하며 수업거부 등 집단행동에 나서고 있다. 2018.6.15 bjc@yna.co.kr

또 상습적으로 폭언과 인격모독, 외모 비하,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고 고발했다. 학생들은 "해당 교수는 여학생 사진을 보며 '저게 성형 전이냐?'라고 하거나 수업 중 남학생에게 '여자친구 스타킹으로 눈을 가려 맹인체험 해봐라'는 등의 발언으로 학생들에게 수치감을 줬다"고 주장했다.

학생들은 해당 교수를 즉각 수업에서 배제하고 파면하라고 요구하며 지난 12일부터 해당 교수의 수업을 거부하고 있다. 이날 시작한 기말고사에도 응하지 않고 있다.

제주대는 자체 인권침해예방센터를 통해 진상을 조사할 예정이다.

송석언 총장은 "총장 취임 초기 인권침해 예방과 재발방지를 약속한 만큼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조사결과가 나오면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연합뉴스는 이번 사안에 대한 A 교수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