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무역전쟁 방아쇠 당겼다…중국제품에 고율관세 승인(종합)

"부과대상 품목 800개로 줄일 듯…첨단기술 분야 집중될 것"
"트럼프, 5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고율관세 부과 승인" (CG)
"트럼프, 5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고율관세 부과 승인"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00억 달러(약 54조1천250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승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은 백악관과 상무부, 재무부, 미 무역대표부(USTR) 고위 관료들이 회의를 개최한 후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를 승인했다고 정통한 관계자들을 인용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시진핑 미중 무역전쟁ㆍ무역협상 (PG)
트럼프-시진핑 미중 무역전쟁ㆍ무역협상 (PG)[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앞서 미국 정부는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25%의 고율 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면서 15일까지 부과 대상 품목을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당시 미국이 공개한 잠정 부과 대상은 1천300개 품목으로, USTR은 공청회 등을 통해 이들 품목에 대한 관세가 미국 소비자와 기업들에 과도한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있는지 검토해 왔다.

트럼프, 중국산 제품에 고율관세 부과 (PG)
트럼프, 중국산 제품에 고율관세 부과 (PG)[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사진출처 EPA), 일러스트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정부 및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최종 관세 부과 대상은 처음 발표된 1천300개보다 줄어든 800개 품목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미국 정부는 관세 부과 대상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중점적으로 육성을 꾀하고 있는 하이테크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이 통신은 관세 부과는 단계적으로 적용되며 일부 품목에 대해서는 몇 주일 내에 발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확한 관세 부과 시점은 아직 전해지지 않았으나 백악관은 그동안 15일에 세부 목록을 발표한 뒤 '곧'(shortly) 이행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해왔다.

미국이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할 것으로 알려지자 중국은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 미국이 관세 부과를 강행하면 앞서 했던 미중 무역협상 합의가 무효가 될 것이라며 강력히 경고했다.

이에 따라 미중 정부가 양국을 오가며 고위급 협상을 벌여 일부 합의를 끌어내고 미국이 캐나다, 멕시코, 유럽연합(EU)에 대한 공격을 강화하면서 잠시 소강상태였던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할 우려가 커졌다.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6/15 08: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