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비리 의혹 염색관리공단 사무실 압수수색

송고시간2018-06-14 19:15

'유연탄 2만여t 행방 묘연' 고발장 접수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대구 서부경찰서는 14일 비리 관련 고발이 들어온 염색단지관리공단 열병합발전소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사관들은 이날 오후 2시간여 동안 사무실에서 유연탄 채굴 관련 서류와 장부 등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내부 사정을 잘 아는 인사가 염색공단에 비축돼 있다던 유연탄 2만여t 행방이 묘연하다며 최근 공단 전직 고위 관계자를 고발해 왔다"고 밝혔다.

고발장에는 9년 전인 2009년 염색공단에 쌓아 둔 유연탄 4만t 가운데 지금까지 채굴한 양은 1만6천여t에 불과하며 나머지는 어떻게 처리했는지 묘연하다는 내용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염색공단은 유연탄을 이용해 열병합발전을 한 뒤 공단 입주 업체들에 돈을 받고 에너지를 공급하고 있다.

경찰은 피고발인인 전직 공단 고위 관계자 등을 불러 고발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