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애인단체, 지하철서 '휠체어 탑승운동'…"이동권 보장하라"

송고시간2018-06-14 12:48

1호선 신길→시청역 방향 최대 30분 운행지연

장애인 이동권 어쩌나…"한 번 나가기도 어려워요" (CG)
장애인 이동권 어쩌나…"한 번 나가기도 어려워요"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장애인단체가 14일 오전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촉구하며 지하철 1호선 신길역∼시청역에서 '휠체어 탑승운동'을 진행했다.

코레일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소속 20여 명은 이날 오전 10시께 신길역에서 시청행 열차에 휠체어를 타고 탑승했다.

이들은 다음 역인 대방역에서 모두 내린 뒤 뒤이어 들어온 시청행 열차에 다시 탑승했다. 이러한 승하차를 노량진·용산·남영·서울역에서 반복한 뒤 시청역에서 모두 내렸다.

오전 10시부터 정오까지 진행된 휠체어 탑승운동으로 지하철 1호선 신길역→시청역 구간이 10∼30분간 지연 운행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현재는 상황이 종료돼 정상운행 중이다.

시청역에 도착한 이들은 서울시청 앞에서 바로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보장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서울시는 2015년 발표한 '장애인 이동권 증진을 위한 서울시 선언'에 따라 엘리베이터가 없는 역사에 엘리베이터를 설치해야 한다"며 "장애인도 지하철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10월 신길역에서 휠체어 리프트를 이용하려던 장애인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서울시가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