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부덕의 소치…당분간 성찰의 시간"

송고시간2018-06-14 12:01


안철수 "부덕의 소치…당분간 성찰의 시간"

발언하는 안철수 후보
발언하는 안철수 후보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를 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서울 종로구 선거캠프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14일 6·13 지방선거 패배에 대해 "이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안국동 서울시장 선거사무소에서 해단식을 열어 "모두 후보가 부족한 탓이다. 선거에 패배한 사람이 무슨 다른 이유가 있겠느냐"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좋은 결과를 갖고 이 자리에 섰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하게 돼 너무 송구하고 죄송하다"면서 "그동안 여러분이 성심껏 혼신의 힘을 다해서 도와주고 뛰어준 노고를 절대 잊지 않겠다"고 사의를 나타냈다.

안 후보는 정계 은퇴 가능성을 포함한 향후 정치적 행보에 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제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돌아보고 고민하며 숙고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어 주말 예정된 미국 방문에 대해서는 "일요일에 제 딸이 박사 학위를 받기 때문에 수여식이 있어서 주말을 이용해서 잠깐 다녀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해단식에는 손학규 선대위원장과 이혜훈 오신환 하태경 이태규 의원 등이 참석했다.

안철수 "부덕의 소치…당분간 성찰의 시간" - 1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